•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한류뉴스
  • 소녀시대 美서 통할 비밀병기는 ‘유창한 영어 ’

  • 기사입력 2012-02-07 10: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아이돌을 대표하는 9명의 소녀 군단 ‘소녀시대’가 미국인의 마음을 사로잡을 첫발을 내딛고 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칼럼니스트 제프 양은 6일(현지시각) ‘소녀시대가 미국에서 성공할 수 있을까?’ 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소녀시대의 미국 무대 성공 가능성에 대해 진단했다. 결과는 긍정적인 전망.

제프 양은 한국의 간판 그룹인 소녀시대가 미국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큰 이유로 멤버들의 유창한 영어 실력을 꼽았다. 기회의 땅 미국이라지만 영어가 통하지 않고선 어떤 분야서든 성공하기 힘든 곳이 바로 미국이다.

그런 점에서 소녀시대 멤버 중 제시카와 티파니는 유창한 영어를 구사해 이들의 성공을 예약하고 있다는게 그의 진단이다.



제프 양은 소녀시대가 지난 1일 출연한 미 ABC TV의 인기 토크쇼 ‘라이브위드 케리’에서 무대 자체 보다도 멤버들이 진행자들과 나눈 짧은 인터뷰에 더 주목했다. 당시 진행자인 켈리 리파와 하위 맨덜은 무대가 끝나자 외국인에게 말하는 투로, 즉 큰 소리로 천천히 말하고 과장된 몸짓을 취하며 소녀시대의 미국 TV 출연을 축하했다.
맨덜이 소녀시대에게 “영어 실력이 훌륭하네요!”라고 칭찬하자 멤버 티파니는 유창한 영어로 “저는 미국에서 태어났어요”라고 말했고, 이에 당황한 맨덜이 “네..정말 훌륭하네요”라는 말만 반복하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양은 이 일화를 전하며 영어가 아닌 언어를 사용한 음악의 인기몰이가 어려운 미국 음악 시장에서 소녀시대가 성공을 거두는 데 있어, 능숙한 본토 영어를 구사하는 멤버 티파니와 제시카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SM엔터테인먼트나 JYP엔터테인먼트와 같은 한국의 대형기획사들이 키워내는 재미교포 출신의 훈련생들은 단순히 세계화의 우연한 현상이 아니라 젊은이들의 문화 지배력을 세계로 뻗고자 한국이 준비하는 비밀병기라고 전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