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지주계열 저축은행, 서민 돈줄 조였다

  • 기사입력 2012-06-19 10: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하남현 기자] 저축은행들이 우량고객에 대한 대출을 늘리는 반면 저신용자에 대한 대출에는 점점 인색해지고 있다. 특히 금융지주 계열 저축은행들이 저신용자에 대한 대출 비중을 크게 줄인 것으로 드러났다. 높은 은행 문턱을 넘기 어려운 저신용자들의 ‘돈줄’ 역할을 해야하는 저축은행이 이들을 외면하면서 서민들의 시름은 더욱 깊어지게 됐다.

19일 개인신용평가사 코리아크레딧뷰로(KCB)에 따르면 올 3월 전체 저축은행의 신용대출 신규약정금액은 2610억9100만원을 기록해 지난해 6월 2437억3900만원보다 약 7.1% 가량 증가했다. 하지만 지난 3월 기준 7~10등급 저신용자에 대한 신규신용대출은 1629억3700만원을 나타내 지난해 6월(1686억5700만원)보다 3.4% 가량 감소했다. 자연히 전체 저축은행의 신규 신용대출에서 7~10등급 고객의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6월 69.2%에서 올 3월 62.4%로 낮아졌다. 1~6등급에 속한 우량등급 고객의 대출이 늘어난 반면 저신용자 고객에 대한 대출은 줄어든 것이다.

특히 금융지주 산하 저축은행들이 이같은 흐름을 주도했다. 올 3월 금융지주 계열 저축은행의 7~10등급 고객에 대한 신규대출 금액은 75억2700만원으로 전체 대출금액 175억1900만원의 43.0%에 불과했다. 금융지주 계열 저축은행의 대다수는 지난해 KBㆍ신한ㆍ우리ㆍ하나 등 4대지주사에 인수돼 올해부터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했다.

이같은 현상은 금융지주사들이 부실 저축은행을 인수하면서 정상화에 주력하기 위해 신용등급이 높은 안전한 고객들을 위주로 대출을 시행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 금융지주사 관계자는 “인수한 저축은행의 부실 상태가 생각보다 훨씬 심각해 제대로 된 영업을 시작하기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이런 추세가 앞으로 계속될 것으로 보여 서민들의 자금 사정은 더욱 어려워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저축은행들이 대규모 구조조정을 거치며 건전성 강화를 최우선 목표로 삼아 가계대출의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저축은행 이외 금융기관에서 자금을 마련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은행 문턱은 이미 높고 오는 8월부터 7~10등급 저신용자에 대한 신용카드 신규 발급이 중지되면서 이들이 카드론 및 현금서비스를 이용하기도 어렵게 됐다.

금융권 관계자는 “저신용등급자들이 제도권 금융에서 대출을 하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는 상황”이라며 “이들이 불법 사금융으로 내몰릴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airins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