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불륜스캔들 하라 감독 지휘봉 유지...2013년까지 임기 보장

  • 기사입력 2012-06-26 16: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 25일 일본 주요 언론에 따르면 와타나베 쓰네오(86) 요미우리 회장은 “하라를 관두게 할 이유가 없다. 그의 손으로 우리 팀이 일본 정상에 오르는 것을 보고 싶다. 내가 좋아하는 하라가 끝까지 팀을 위해 열심히 해줬으면 좋겠다”면서 “하라는 그의 계약이 만료되는 내년까지도 팀을 계속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와타나베 회장은 하라 감독이 불륜 사실을 막기 위해 조직폭력배에게 돈을 건넨 사실에도 “그는 오히려 피해자다. 분명한 사실은 당시만 해도 조폭이라는 인식이 없었다. 하라가 사과할 필요조차 없는 일”이라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하라 감독 역시 20일 발표한 사죄문에서 “돈을 건넬 당시 상대가 조폭이라는 것은 정말 몰랐다”고 말했다.

앞서 하라 감독은 지난 1988년 요미우리 현역 시절 한 여성과 불륜을 저질렀고, 2006년 조폭에게서 이 같은 사실이 포함된 일기장 협박을 받았다. 결국 2명의 남성에게 1억엔을 건넨 사실이 알려지며 곤경에 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