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발로텔리…‘악동서 영웅으로’

  • 기사입력 2012-06-29 21: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악동’라는 수식어를 달고 다니던 마리오 발로텔리(맨체스터 시티)가 이탈리아 축구의 ‘영웅’으로 거듭났다. 발로텔리는 29일(한국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2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2) 준결승전에서 2골을 뽑아내 이탈리아의 2-1 승리의 주역이 됐다.

대회 초반 두 경기에서는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번번이 놓쳐 자국 팬들의 비판이 거세게 일었다.

하지만 체사레 프란델리 이탈리아 감독은 흔들리지 않고 발로텔리에게 신뢰를 보냈고, 발로텔리는 가장 중요한 순간 최고의 골로 화답했다. 


경기 초반 이탈리아 수비진이 독일의 공세에 당황해 좀처럼 주도권을 잡지 못하던 전반 20분 발로텔리는 안토니오 카사노가 올린 크로스를 정확한 헤딩슛으로 독일의 골망을 흔들었다. 발로텔리의 해결사 본능은 전반 36분 더 빛났다. 리카르도 몬톨리보가 후방에서 길게 올린 패스를 이어받은 발로텔리는 주저없이 오른발로 대포알 같은 슈팅을 날렸다. 두 번째 골을 넣고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듯 유니폼 상의를 벗어던지는 바람에 경고 1장을 받긴 했지만 그 이상의 돌출 행동은 없었다.

발로텔리는 이날 활약으로 다득점 경쟁에서도 단숨에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