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오릭스,이대호, 7게임 연속안타

  • 기사입력 2012-06-30 00: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오릭스 이대호는 29일 교세라돔에서 열린 지바롯데전서 4번타자와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연속 안타 행진을 7경기로 이어간 이대호는 시즌 타율 0.293가 됐다.

이대호는 1회말 첫 타석에서 지바롯데 선발 세스 그레이싱어를 만났다. 2사 3루 타점 찬스를 맞았으나 볼카운트 2B1S에서 4구째를 타격해 3루 땅볼로 아웃됐다. 0-3으로 뒤진 4회말 두번째 타석에서는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초구를 스트라이크를 흘려보낸 뒤 연속 4개의 공을 파울 커트하며 끈질기게 대응했지만 6구째에 루킹 삼진을 당했다. 


1-3으로 뒤진 6회말에는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섰다. 볼카운트 1B2S에서 4구째를 공략해 3루 땅볼로 물러났다. 7회말에는 2사 1,2루 타점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지바롯데 구원투수 야부타 야스히코를 상대로 초구에 1타점 중전 적시타를 뽑아내 7경기 연속 안타에 성공했다. 그러나 후속 오카다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 득점에는 실패했다.

9회가 가장 아쉬웠다. 3-3으로 동점을 만든 가운데 2사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이대호는 구원투수 우치 다쓰야의 공을 쳐보지도 못한 채 고의사구로 1루에 출루했다. 후속 오카다가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그대로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오릭스는 25승 5무 37패로 퍼시픽리그 최하위에 머물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