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세월호 7시간’ 조작… 박근혜 구속 연장되나

  • 기사입력 2017-10-12 22:19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朴 세월호 당일 행방 묘연 시간 조작

김기춘, 김장수, 김관진 등 수사 대상

朴 구속 연장에도 영향 줄 듯



[헤럴드경제]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사고 사실이 처음 보고된 시점이 조작됐다는 정황이 발견됐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이 늘어나게 될 지 주목된다.

청와대는 12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박 전 대통령에게 사고에 대한 최초 보고를 받은 시점을 의도적으로 30분 늦게 사후 조작한 정황이 담긴 보고서 파일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지난 정부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이 사고 당일 오전 10시에 세월호 관련 최초 보고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박 전 대통령은 행방이 묘연하다, 오후 5시 15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했다. 이 때문에 이 시간 사이에 박 전 대통령이 미용 시술을 받았다는 등의 ‘세월호 7시간의 의혹’이 줄기차게 제기된 바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러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청와대는 지난달 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내 캐비닛에서 자료를 발견했다”며 “이번에 발견된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국가위기관리센터는 사건 관련 최초 상황보고서를 오전 9시 30분에 보고한 것으로 돼 있다”고 밝혔다. 발견된 보고서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박 전 대통령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는 시간은 7시간이 아니라 7시간 30분인 셈이다.

임 실장은 “2014년 10월 23일에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상황보고 시점을 수정해 보고서를 다시 작성한 것“이라며 ”사고 6개월 뒤에 작성된 수정 보고서에는 최초 상황보고 시점이 오전 10시로 변경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통령에게 보고된 시점을 30분 늦춘 것으로, 보고 시점과 대통령의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해석했다.

조작 정황이 드러난 만큼 조만간 정식 수사가 시작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박 전 대통령이나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 최고 수뇌부가 조작에 관여했는지가 수사의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장수 전 안보실장과 김기춘 전 실장 등 박 정부 청와대와 정부 책임자들은 국회에서 오전 10시에 최초 서면보고가 이뤄졌다고 답변한 바 있다. 조작 사실을 알고서도 이런 답변을 했다면 위증죄에 해당한다. 김관진 전 안보실장 역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조사가 불가피하다.

이번 사안은 박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재발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박 전 대통령은 뇌물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됐으며, 오는 16일 밤 12시 구속기한이 종료돼 풀려난다. 법원은 이르면 13일 구속영장 재발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보고 시점 조작 의혹은 박 전 대통령의 영장 재발부와는 직접 관련이 없지만, 사안이 중대한 만큼 법원에 압박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