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문재인 “남북 단일팀 구성, 역사 명장면 될 것”

  • 기사입력 2018-01-17 17: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재인 대통령 17일 충북 진천 올림픽대표단 선수촌 방문
- 文 “남북 단일팀 구성하면 역사의 명장면 될 것” 강조
- ‘치유올림픽’·‘평화올림픽’ 됐으면 한다 바람 전달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월 개막이 예정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이 단일팀을 구성하게 될 경우 역사의 명장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수단을 만난 자리에선 올림픽 성적에 대해 ‘너무 부담을 갖지 마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이 ‘치유의 올림픽’, ‘평화의 올림픽’이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 단일팀 구성 가능성 때문에 출전기회가 줄어들 것이란 우려가 있는 여자아이스하키팀은 별도 방문해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전 충북 진천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을 방문한 오찬 자리에서 “남과 북이 하나의 팀을 만들어 함께 경기에 임한다면 그 모습 자체가 아마 두고두고 역사의 명장면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국민들, 또 세계 사람들이 그런 모습을 보면서 감동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남북관계를 잘 풀어나갈 수 있는 아주 좋은 출발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기계체조 이은주 선수가 눈물을 흘리자 이를 직접 닦아주고 있다. 이 선수가 왼손에 휴대폰을 들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은) 꽁꽁 얼어붙은 남북관계를 풀어나가는 아주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북한이 참가하는 방식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공동입장을 하게 될지, 또 일부 종목은 단일팀까지 할 수 있게 될지 아직 알 수 없다. 그러나 만약에 함께 공동입장을 하거나 단일팀을 만들 수 있다면 북한이 단순히 참가하는 것 이상으로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데 훨씬 더 좋은 단초가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한 뒤 이같이 밝혔다.

과도하게 성적에 대한 부담을 갖지 마라는 당부도 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들께서는 지금까지 해 오신 것처럼 그저 최선 다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국민들이 많은 기대를 갖고 있다고 해서 꼭 어떤 성적을 올려야겠다, 어떤 메달 따겠다, 그렇게 너무 크게 부담을 갖지 마시기 바란다”며 “지금까지 최선을 다한 것처럼 앞으로도 최선을 다한다면 그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바로 금메달이다. 국민들도 그런 모습에 감동을 느끼고 함께 기뻐할 것이다. 그저 ‘평소 실력대로만 하자’ 그렇게 편한 마음 가지고 경기를 즐겨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평창 올림픽의 목표를 언급하며 “첫째는 치유의 올림픽이 됐으면 한다. 우리 국민들 하루하루 살아가는 게 참 팍팍하다. 지난 겨울 밤에 그 추운 밤 길바닥에 앉아서 촛불을 들면서 정말 나라다운 나라, 좋은 나라 만들기를 염원했다”며 “지금도 고위공직자들의 국정농단, 부패범죄, 그리고 또 채용비리처럼 특권과 반칙 이런 모습 보면서 국민들 분노하고 있다. 우리 국민들께서 이번에 올림픽을 보면서 그런 상처들, 아픈 마음들 위안 받고 치유 받는 그런 올림픽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와 여러분이 치유 올림픽을 함께 만들 수 있겠습니까?”라고 물었고 선수들은 “네”라고 큰 소리로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평화의 올림픽이 됐으면 한다. 원래 올림픽은 평화의 제전이다. 그거에 더해서 평창동계올림픽이 우리 한반도의 평화 이루어 나가는 계기가 된다면 정말 우리로서는 그 이상 보람이 없을 것 같다”며 “다행히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확정했다.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것 자체로 우선 우리 평창올림픽 흥행을 도와서 흑자대회로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빙상장 3층 아이스하키 선수단을 찾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아이스하키를 직접보니 생동감이 있다고 언급한 뒤 “우리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은 중고등학교 대학교에 팀이 없고 실업단도 팀이 없어서 국가대표가 유일한 팀이라 할 정도로 그런 어려움 속에서 도전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서 우리 아이스하키 팀들이 남녀 모두 의미 있는 성적을 거두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 있죠?”라고 물었고, 선수들은 “네!”라고 큰 소리로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이 올림픽 참가를 하면서 아이스하키팀에 단일팀까지 논의가 되고 있는데 그 성사 여부를 떠나서 그것이 우리 아이스하키팀에 보다 많은 국민들의 관심을 쏟게 하는, 그래서 비인기 종목의 설움을 씻어내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우리가 끝까지 희망을 잃지 않고 노력하면 반드시 그 꿈을 이루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끝까지 열심히 해달라”고 말을 맺자 선수들은 문 대통령에게 큰 박수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남녀 아이스하키 선수단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사진 촬영 구호는 ‘원바디’였다. 이는 하나의 몸처럼 움직인다는 의미로 아이스하키팀이 주로 사용하는 구호다.

과학화 장비 시찰 일정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한동원 ETRI 소장으로부터 아이스하키 정밀측위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 시스템은 선수 경기력 향상을 위해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헬멧에 센서를 부착해 선수의 움직임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수집해 훈련을 보다 효율적으로 할 수 있게 만드는 시스템이다. 현재 이 시스템은 아이스하키 여자대표 선수단이 사용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선수들 개개인이 다 열심히 하지만 여기에 또 4차 산업혁명 기술까지 뒷받침되면 더 좋은 결과가 날 것 같다”고 말했다.

선수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웨이트트레이닝 센터를 방문했을 때엔 기계체조 이은주 선수가 문 대통령이 다가서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선수에게 “많이 힘들죠. 힘내요”라고 말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메디컬센터도 방문해 수중에서 걷기 치료를 실시중인 스키 김광진 선수를 찾아 “어떻게 하다 부상을 당했나. 치료받은 지는 얼마나 됐다. 효과는 있나”고 물었고, 김 선수는 “수중치료 열심히 해서 이번에 꼭 뛰고 싶다. 2월 17일이 연습시작인데 열심히 재활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어깨를 다친 수구 박정민 선수에게도 다가가 “수구가 우리나라가 어느 정도인가”라고 물었고, 박 선수는 “아직 수구가 세계적인 경쟁력은 아니지만, 아시아에서는 카자흐스탄, 일본, 중국과 4강에서 만난다.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 꼭 메달을 따겠다”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