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8평창올림픽
  • [2018 평창]노르웨이 男 컬링 유니폼 ‘빨간 하트’ 범벅 이유는?

  • 기사입력 2018-02-14 21: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색 체크 유니폼 등 ‘올림픽 전통’
-평창 전 공개한 유니폼과도 달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노르웨이 남자 컬링 대표팀이 14일 올림픽 첫 경기에 나선 가운데, 빨강색 하트가 잔뜩 그려진 분홍색 유니폼 바지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노르웨이 남자 컬링 대표팀은 이날 오후 강릉 컬링센터에서 일본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첫 경기를 치렀다. 장신의 선수들은 빨강, 분홍 하트가 가득 박힌 화려한 바지를 맞춰 입고 박력 넘치게 얼음을 쓸어 눈길을 끌었다. 이날이 밸런타인데이여서 더욱 의미심장했다.

노르웨이 남자 컬링 대표팀이 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일본과 예선 첫 경기를 벌이며 하트 무늬가 잔뜩 박힌 화려한 바지를 입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노르웨이의 화려한 유니폼은 ‘올림픽 전통’으로 통한다. 노르웨이 남자 컬링 대표팀은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 땐 빨강, 하양, 파랑이 섞인 아가일 체크 무늬 바지를 입어 관중의 눈을 사로잡았다.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는 노르웨이 국기가 연상되는 빨간 바탕에 파란 줄무늬가 그려진 바지를 입었다. 거기에 무릎까지 올라오는 하얀 양말을 신어 독특한 패션 감각을 뽐냈다.

노르웨이 남자 컬링 대표팀은 당초 평창동계올림픽으로 다른 유니폼을 발표했었다. 지난달 빨강, 하양, 파랑 물감이 마구 쏟아진 듯한 유니폼을 공개하자 내외신에서 ‘전통을 깨는 파격’, ‘유치하다’는 호평과 혹평이 함께 쏟아졌다.

예상과 달리 실제 경기에서는 하트 무늬가 범벅된 바지를 착용해 올림픽 팬들의 예상을 한번 더 뒤엎은 셈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