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방자경, 윤상 저격했다 망신살…과거 언행 보니

  • 기사입력 2018-03-19 17: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자경, 윤상 성씨 들어 운동권 지적
알고보니 윤상 본명은 이윤상, 허구 주장에 네티즌 뭇매
방자경 나라사랑바른학부모실천모임 대표가 작곡가 윤상을 언급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사진=오드아이앤씨, 디지털리언 스튜디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방자경 나라사랑바른학부모실천모임 대표가 작곡가 윤상을 언급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본명 조차 알지못하고 의혹만 던졌다가 역풍을 맞은 것이다. 방자경은 최근 보수 단체들의 집회에도 자주 등장해 자신의 목소리를 내곤 했다.

방자경은 18일 오전 개인 트위터에 “문 보궐 정권은 반 대한민국 세력들과 한편 먹는데”라며 “남북실무접촉 남수석대표로 윤상씨라면 김일성찬양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작곡한 간첩 윤이상, 5.18광주폭동 핵심으로 보상금 받고 월북한 대동고출신 윤기권, 김일성이 북한에서 만든 5.18영화의 주인공 윤상원, 이들 중 누구와 가까운 집안입니까?” 라고 물었다.

작곡가 김형석은 “본명이 이윤상입니다만.”이라는 짧은 답변을 남겼다. 윤상의 활동명만으로 윤씨라고 가정하고 억지로 북한 정권, 운동권과 개연성을 주장한 것이다. 그러나 윤상의 성씨가 이씨로 밝혀지면서 망신살만 뻗쳤다. 또 ‘임을 위한 행진곡’은 김종률이 1981년 작곡했다. 즉 방자경의 지적도 틀린 셈이다.

방자경은 보수 성향의 운동가로 알려져 있다. 그는 지난해 4월 전두환 전 대통령의 회고록 출간 논란 당시에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뜨거운 감자가 될 만한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방자경은 당시 오마이뉴스와 인터뷰에서 “5.18의 핵심조직은 박정희 대통령 암살조직이었다”며 “우리가 지금 마시고 있는 ‘처음처럼’ 소주 글씨를 쓴 사람이 통일혁명당 핵심인물이다. 때문에 이 소주를 신중하고 조심히 먹어야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통일부에 따르면 윤상은 20일 판문점에서 진행되는 4월 초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에 수석대표 자격으로 참석한다. 남측 대표단에는 윤상이, 북측 대표단에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 현송월이 실무접촉에 참석할 예정이다. 윤상은 남측 예술단 음악감독으로 선정됐으며, 이날 실무접촉에는 박형일 통일부 국장, 박진원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이 회담 대표단으로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