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미성년자 유예림, 합정 모 스튜디오 사과 공개 “이름만 빼달라”

  • 기사입력 2018-05-18 17: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양예원 이소윤 이어 프리랜서 모델들 잇달아 폭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성년자 프리랜서 모델도 성적인 사진 촬영을 강요당했다고 폭로했다.

18일 모델 유예림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양예원과 이소윤과 비슷한 성추행 피해를 겪었으며 자신도 용기를 얻어 이야기를 하게 됐다고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유예림에 따르면 지난 1월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 스튜디오에서 모델을 구한다는 문자를 받고 피팅모델 일을 하기 위해 간 곳에서 일이 벌어졌다.

스튜디오에서 ‘실장’이라는 사람과 만난 유예림은 “나이를 속여달라. 노출은 어디까지 가능하냐” 등의 질문을 들었다. 유예림은 노출이 있는 건 미성년자여서 하기 힘들다고 의사를 밝혔고 그 얘기를 듣고 실장은 “미안하다”며 안심 시켰다고 전했다.

그러나 촬영에서 유예림은 속옷이 다 보이는 치마, 로리타를 연상시키는 교복 등 성인 남성 한 손바닥으로 가려질 만한 옷을 입게 됐다.

또 “다리를 벌려달라”, “팬티를 벗어달라” 요구부터 노골적인 자세만 강요했다.

이같은 사실이 대중에게 공개되자 사건 당사자인 ‘A실장’은 유예림에게 메시지를 보내 사과했다.

A실장은 “기사를 다 봤다. (잘못을) 인정한다. 사진은 다 지운 상태다”면서 “실수였다. 내가 보상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에 유예림은 “이 카카오톡 내용, 잘못했다는 점 인정으로 페이스북에 게시를 해도 되나요?”라고 물었고, A실장은 “제 이름 빼고 해주실 수 있나요?”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