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드루킹 특검, 규모ㆍ기간서 이견…협의 시한 넘겨

  • 기사입력 2018-05-18 18: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드루킹 특검 법안과 추가경정 예산안이 처리 시한을 넘기도록 여야간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드루킹 특검의 규모와 수사기간에서 여야간 입장 대립이 첨예해, 합의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윤재옥 자유한국당 수석부대표는 18일 여야 4개 교섭단체 회동 직후 “합의가 안 되고있다”며 “민주당이 어제 협상할 때와 같은 안을 고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용주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원내 수석부대표도 “(어제보다 진전된 것이)안타깝게 전혀 없다”고 전했다.

여야간 이견은 드루킹 특검팀의 규모와 수사 기간에서 두드러진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각각 ‘내곡동 특검’과 ‘최순실 특검’을 기준으로 특검 구성을 주장하며 특검 수사 기간은 30일부터 90일까지를 주장하는 등 이견이 컸다. 특검보 수에 대해서도 2명을 주장하는 안과 4명까지 필요하다는 주장이 부딪혀왔다.

무엇보다 이날 ‘드루킹 옥중서신’이 보도되면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의 연루 의혹이 다시 불거지면서 야당 측에서 강경한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댓글 공작 과정을 김 후보가 직접 지켜봤다는 김동원씨(드루킹) 주장에 대해 김 후보는 “황당하고 어처구니 없는 소설같은 이야기”라며 “이런 것으로 선거판을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저를, 그리고 경남도민을 잘못 본 것”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4개 교섭단체들은 원내 수석부대표간 협의를 원내대표간 협의로 전환하기로 했다. 진선미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원내대표 회동 시간이 정해지면 일정을 (취재진에게) 통보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9시에는 특검 법안과 추경예산안 동시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잡혀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