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주진우 “나는 신이 아닌 기자…진실 모른다”

  • 기사입력 2018-06-12 06: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나꼼수 멤버인 방송인 김용민씨가 ‘이재명-김부선 스캔들’에 대한 주진우 기자의 입장을 전했다. 김씨가 밝힌 주 기자의 입장은 “진실을 모른다”였다.

김씨는 지난 11일 팟캐스트 ‘김용민 브리핑’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 씨의 스캔들 의혹에 관련한 주진우 기자와의 대화를 공개했다.

그는 “스캔들이 다시 불거지기 한차 전에 주 기자에게 ‘진실이 무엇이냐’고 물었다”며 “주 기자는 ‘모른다. 진실을 모른다가 진실’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재차 “그래도 좀 아는게 있지 않냐”고 물었지만 (주 기자는) “나는 기자다. 신이 아니다”라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사진=헤럴드DB]

김씨는 “주 기자가 사생활 문제에 있어서 증언을 믿지 않는다. 증거만 믿는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어느 일방의 주장이 맞거나 혹은 진실이 두 주장 사이 즉 가운데 있을지 또한 모른다. 그래서 한쪽의 주장과 구구한 억측만 있을 뿐”이라며 “선거에 영향을 줄 언급은 자제하고 있지만 주 기자에 대한 소문은 실상과 다르다. 제가 아는 주 기자는 팩트를 앞질러 가는 기자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일 공지영 작가가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의혹과 관려해 주진우 기자가 막았다는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