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오락
  • “임신 중 헌팅” 개코 부인 김수미의 폭탄고백…남편 반응은 ‘덤덤’

  • 기사입력 2018-06-15 10: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래퍼 개코의 부인인 김수미가 임신 중에 헌팅을 당했다고 고백해 화제다.

14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 김수미는 “임신 중 남편이 자리를 잠깐 비운 사이에 어떤 남자가 와서 연락처를 달라고 했다”며 “배가 나왔을 정도였는데 너무 당황해서 배를 가리키며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고 밝혀 좌중을 놀래켰다.

이어 김수미는 “그 남자도 당황해서 돌아갔다”며 “상황을 남편인 개코에게 말했더니 그냥 웃고 말더라”라고 덧붙였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인생술집’게스트로 출연한 개코의 아내 김수미씨. 방송캡처.

철벽녀였던 자신이 남편 개코에게 마음을 열게된 계기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김수미는 “처음 만났는데, 되게 적극적이더라. 마냥 저를 재밌게 해주려는 게 보였다. 그러다 개코 지인들과 자리를 하게 됐는데 거기서 그의 칭찬을 들었다. 성격도 다정하고 되게 많은 칭찬을 늘어놓더라. 건너서 칭찬을 들었는데 진국 같더라. 그래서 마음을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김수미는 남모를(?) 고충도 털어놨다. 그는 “남편 개코가 코를 너무 심하게 곤다”며 “너무 심해 같은 방에서 잘수가 없을 정도”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술을 많이 마시면 그렇다”는 말에 “예전에는 안 그랬는데, 최근에 심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모델 이혜정이 “맞으면 코를 안 곤다”고 하자 “저도 한 번 해볼까요?”라고 반문해 웃음을 안겼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