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경총 회장단, 송영중 부회장 자진사퇴로 가닥

  • 기사입력 2018-06-15 10: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송 부회장, 회의서 입장 적극 소명
- 경총, 해임 등 처리 부담 작용한 듯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5일 회장단 회의를 열고 송영중 상임부회장에게 자진사퇴의 기회를 주기로 했다.

경총은 이날 오전 서울 장충동 서울클럽에서 회장단 회의를 마친 뒤 내놓은 ‘경총 회장단 회의 결과’에서 “회장단은 금번 사태 수습을 위해 조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 일치를 보았다”고 밝혔다.

직무정지 조처를 당한 송영중 한국경영자총협회 상임부회장(오른쪽)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클럽에서 열린 회장단 회의장으로 들어가며 손경식 회장과 조우하고 있다.[연합]

이에 대해 경총 관계자는 “회장단이 송 부회장을 해임하거나 면직시키는 대신 스스로 물러날 수 있도록 시간을 주기로 한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경총은 오전 7시30분부터 회장단회의를 열고 송 부회장의 거취문제를 놓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송 부회장은 앞서 최저임금 논의 당시 자신의 소신이라며 경총과 조율 없이 독자적으로 노동계의 요구에 동조하거나 사무국 임원을 면직시키려다 내부갈등을 겪어왔고, 최근에는 재택근무 논란에 휩싸이다 직무정지 조치를 당했다.

이날 회장단 회의에 송 부회장도 참석, 자신의 입장을 적극 소명했지만 이미 손경식 경총 회장이 불신임을 공개적으로 표명한 상황에서 이를 돌이키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경총 회장단 회의에는 회의에는 손경식 경총 회장과 이장한 종근당 회장,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 조규옥 전방 회장,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 조기행 SK건설 부회장, 안병덕 코오롱 부회장, 박진선 샘표식품 사장, 백우석 OCI 부회장,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 등 11명이 참석했다.

badhone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