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짝퉁천국’ 中…러시아월드컵 특수 노린 업체 대거 적발

  • 기사입력 2018-06-15 10: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광저우, 상하이에서 축구공, 신발, 의류 등 수십만 개 적발
러시아 월드컵 협찬기업, 중국이 3분의 1 차지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2018년 러시아 월드컵 특수를 잡으려던 중국의 짝퉁 제조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홍콩 사우스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세관이 최근 수십만개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관련 짝퉁 제품을 적발했다고 15일 보도했다.

[사진=적발된 짝퉁 축구공, 시나닷컴]

세계 최대 도매시장이자 짝퉁 산지로 유명한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 저장성(浙江省) 이우(義烏), 상하이(上海) 등지에서는 러시아 월드컵 특수를 노리고 관련 제품이 쏟아지고 있다. 축구공, 티셔츠, 신발 등이 주를 이루고 있지만 대부분이 허가를 받지 않고 월드컵 로고를 새겨 넣은 짝퉁 제품이다.

광저우 세관에서 최근 7500개, 상하이 세관에서 13만개의 월드컵 짝퉁 제품이 적발됐으며 각각 탄자니아와 콜롬비아로 운송을 기다리던 제품들이다.

미국이 최근 세계무역기구(WTO)에 중국의 ‘지식재산권’ 도용 관행을 제소하는 등 짝퉁 제품에 대한 법적 대응이 증가하면서 중국 당국이 각별히 세관 통제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러시아 월드컵에서 중국 기업은 전체 협찬 기업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등 공식적인 루트를 통한 마케팅을 강화했다.

러시아 월드컵 20개 협찬사 가운데 중국 기업은 완다(萬達), 멍뉴(蒙牛), 하이신(海信), 비보(VIVO), 야디, 디파이(帝牌), 즈뎬이징(指点藝境) 등 모두 7개다. 협찬비 3억달러, 광고비 8억3500만달러로 미국보다 많으며 개최국인 러시아를 능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hanira@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