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정우택 “보수는 죽었다. 한국당 천막당사라도 가야”

  • 기사입력 2018-06-15 10: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병국ㆍ박이담 기자] 정우택<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보수는 죽었다”며 “천막 당사에 가는 마음까지 가야 한다. 그런 제로(zero)에서 시작하는 마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민이 그동안 보내주신 사랑에 도취돼 이번에도 기회를 줄 거란 안일한 생각과 당 대표의 품격 없는 언동으로 선거에 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제도권 밖의 우수한 인재로 인적쇄신을 해야만 무너진 신뢰를 되찾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선거 전 홍준표 (대표) 미워 한국당 못 찍겠다는 말이 경상도에서 나올 정도”라며 “홍 대표가 (자신이) 당의 얼굴이 되지 않고, 선대위원장을 덕망 있는 사람에게 맡겼으면 지금보다 결과가 좋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적 쇄신과 관련해 참신한 인재가 있냐는 질문에는 “특정인을 언급하긴 어렵지만 진정한 보수 가치를 지향하는 우수한 전문가가 많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 분들을 모시기 위해선) 우리 당이 우선 올바르게 운영되는 당 체제를 갖춰야한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있을지 모르는 조기 전당대회에 출마하느냐는 물음에는 “선당후사의 자세로 당에 헌신하겠다는 것은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고 답했다. 한국당 임시 지도부는 15일 오후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조기 전당대회 개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조기 전대를 앞두고 정 의원을 비롯한 김무성·나경원·심재철 의원 등이 차기 당권 주자로 물망에 오르고 있다.

당 해체가 필요하다는 말이 나온다는 지적에 정 의원은 “해체는 현실감이 없는 주장이다. 지금은 당을 수습하는 것이 최우선이다”고 말했다. 더하여 “당 지도부가 바뀌면 당 체제와 운영이 바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과의 합당과 관련 “지금 우리당이 폭삭 망했기에 바른미래당과 통합해봤자, 제로와 제로가 모이는 게임”이라며 “큰 물을 이루기 위해선 보수대통합이 필요하다. 지금은 힘들다”고 덧붙였다.

parkida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