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음바페·네이마르 전세계 조롱거리”…안정환의 일침

  • 기사입력 2018-07-11 07: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프랑스가 12년 만에 월드컵 경승에 진출했지만,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의 비신사적인 행동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프랑스는 11일 오전 3시(이하 한국 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벨기에에 1-0 승리를 거두며 결승전에 진출했다.

이날 승리로 ‘레블뢰 군단’ 프랑스는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결승 무대에 진출했다. 지난 2006년 월드컵서 이탈리아에 패배하며 준우승에 그쳤던 프랑스는 자국에서 열린 1998년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다시 정상을 정조준한다.

하지만 준결승전 막바지에 나온 음바페의 ‘철없는’ 행동은 경기력에 대한 칭찬보다 비판을 더 키웠다.

프랑스가 1-0으로 앞선 채 추가시간으로 접어들며 결승 진출에 가까워졌을 때 나온 행동이 문제가 됐다. 음바페는 자신이 갖고 있던 공이 터치라인 밖으로 나가면서 벨기에의 스로인 상황이 되자 직접 공을 잡고 벨기에 선수에게 주는 척하다가 그라운드 안에 던져 넣었다. 주심은 음바페에게 옐로카드를 줬다.

통상적인 시간 끌기로 이해하기엔 어려운 ‘꼴불견’에 가까운 행동이었다. 경기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엔 국적을 가리지 않고 팬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세계 정상급의 뛰어난 기량에도 이번 대회 내내 상대 파울에 과한 반응을 보이며 시간을 끌어 질타를 받은 소속팀 동료 네이마르와 비교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프랑스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파트리스 에브라는 폭스 스포츠 해설로 나와 음바페에 대해 좋지 않은 평가를 내렸다.

에브라는 “나는 음바페가 네이마르에게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그는 공을 잡고 화려하길 원한다. AS 모나코에 있을 때는 더 직선적이었다. 그는 조심해야 한다. 데샹 감독은 그런 걸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BBC’ 해설자이자 잉글랜드 레전드 앨런 시어러는 “음바페의 공격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동료 선수들과 쓰러지거나 라인을 벗어나 시간을 지연시켰다”고 비판을 가했다.

음바페는 앞서 지난 7일 열린 우루과이와의 8강전에서도 어색한 헐리웃 액션으로 관중들의 야유를 받았다. 2-0으로 앞선 후반 22분 우루과이 베테랑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로드리게스와 신체 접촉 후 배를 움켜쥐고 그라운드를 나뒹굴었다. 로드리게스가 음바페의 몸통을 가볍게 터치하는 장면이 TV 화면에 잡혔지만,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질 정도는 아니었다.

우루과이 베테랑 수비수 디에고 고딘이 시간을 끌기 위한 행동으로 여기고 음바페를 일으켜 세우려하면서 양 팀 선수들이 거친 몸싸움을 벌이며 민감하게 반응했다. 주심은 상황을 정리한 뒤 음바페와 로드리게스에게 나란히 경고를 줬다.

음바페의 헐리웃 액션에 대해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경기 중인 선수 입장에서 이기고 있다면 시간을 끌고 싶고, 지고 있다면 시간을 끄는 행위가 보기 싫을 것”이라면서 “음바페와 네이마르의 액션이 전세계적으로 조롱거리가 되고 있다. 선수들은 시간을 끄는 게 이득이라 생각할 지 모르겠지만, 상식을 지키는 선에서 했으면 좋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프랑스는 12일 새벽 펼쳐지는 크로아티아-잉글랜드 승자와 오는 16일 0시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대망의 결승전을 펼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