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힐튼부산 1년, ‘데스티네이션 호텔’ 새로운 기준 제시

  • 기사입력 2018-07-13 14: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힐튼 부산(Hilton Busan)이 오픈 1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고메 저니(Gourmet Journey)’라는 주제로, 연회장키친에서 쉐프들의 현장감 있는 요리 준비 과정을 직접 둘러보며, 동시에 현장에서 제공되는 메뉴들을 시식할 수 있도록 준비됐다.[제공=힐튼 부산]

- 1주년 기념, 이색 장소서 ‘고메 저니’ 개최
- 이국적 분위기 웨딩채플ㆍ연회장키친 공개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천혜의 자연 환경과 이국적인 오션뷰로 국내 ‘데스티네이션(Destination) 호텔’에 대한 새로운 기준 제시해온 힐튼 부산(Hilton Busan)이 오픈 1주년을 맞이해 12일 특별한(?)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지난해 7월1일 부산의 숨겨진 아름다운 해안을 품은 기장에 개관한 힐튼부산은 오염되지 않은 천혜의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오션뷰를 감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럭셔리하고 세련된 건축 디자인을 갖추고 있어, 오픈과 동시에 부산의 랜드마크로 부상했다.

또한 지난 1년간 국내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이국적인 오션뷰와 품격 있는 프라이빗 휴식 공간으로 소문이 나면서 ‘데스티네이션 호텔’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고, 그 결과 기대 이상의 높은 예약률을 보이며 안착에 성공했다.

이날 행사는 ‘고메 저니(Gourmet Journey)’라는 주제로 호텔의 이색적인 비공개 장소들을 둘러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특별히 하이라이트로 강재현 총주방장이 마련한 스페셜 코스 요리를 다양한 장소에서 시식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화려한 웨딩 드레스와 우아한 꽃 장식으로 꾸며진 웨딩채플을 시작으로 일반인들은 볼 수 없었던 연회장키친에서 쉐프들의 현장감 있는 요리 준비 과정을 직접 볼 수 있었으며, 동시에 현장에서 제공되는 메뉴들을 시식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다모임 레스토랑에서는 스페셜 메인 코스 요리와 디저트를, 맥퀸즈 바에서는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오션뷰를 감상하며 프렌치 믹솔로지스트, ‘티보(Thibaud)’ 바 메니져가 마련한 시그니처 칵테일을 마시는 순서로 진행됐다. 


장 세바스티앙 클링(Jean-Sébastien Kling) 총지배인(인물사진)은 “힐튼부산이 오픈한 이후로, 지난 1년간의 결과는 매출 및 서비스, 부산 시장의 기여도 등 매우 성공적이다”면서 “한국의 데스티네이션 호텔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점도 괄목할만한 성과다”고 밝혔다.

cgnhe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