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오늘(14일) 서울 도심, 퀴어 관련 대규모 집회ㆍ시위…차량 운행 ‘흐림’

  • 기사입력 2018-07-14 09: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개 단체 도심서 퀴어 찬반집회

-행진까지 동시계획해…차량운행 주의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서울시내 중심부에서 퀴어 축제와 여기에 대한 반대집회 등이 14일 동시다발적으로 열리며, 서울시내 일대가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퀴어문화축제 조직위 측은 이날 오후 2시에서 오후 8시까지 약 2만여명이 참가하는 제 19회 서울퀴아문화축제 퍼레이드를 집회신고했다.

퍼레이드는 서울광장에서 시작해 을지로 입구와 종각 남대문 등을 경유해 서울광장까지 약 4km가량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오전 11시부터는 서울광장에서 같은 단체가 주관하는 퀴어문화축제도 동시에 열린다.

반대편인 덕수궁 대한문 앞 광장에서는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국민대회 준비위가 주최하는 퀴어반대집회가 오후 1시에서 오후 7시까지 열린다. 집회측은 7000여명의 시민이 참석할 것으로 경찰에 신고했다. 이들은 대한문과 숭례문(남대문), 광화문을 경유하는 3.6km거리의 퍼레이드 행사를 함께 진행한다.
   

오전 10시부터는 성소수자 전도연합이 진행하는 퀴어반대집회가 광화문 파이낸스빌딩 앞에서 열린다. 이날 오후 7시까지 신고된 이 행사에는 약 500여명(주최측 추산)의 지지자가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은 파이낸스 빌딩 주위를 도는 행진도 진행한다.

오후 2시30분부터 3시까지는 선민네트워크가 진행하는 탈 동성애 기자회견이 서울시의회앞에서 진행된다.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한성총회, 샬롬선교회, 예수재단 등 종교단체들도 이날 서울시청 서편, 환구단 앞, 서울시청 정문앞에서 기도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많은 단체들이 서울 광장을 중심으로 모여들어, 퍼레이드를 동시에 진행할 계획을 밝히면서 낮시간대 서울시내 중심부를 경유하는 차량의 운행에 주의가 요구된다고 경찰은 밝혔다.

zzz@heraldcorp.com



<사진설명> 퀴어 관련 자료사진. [연합뉴스]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