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NYT, 트럼프의 대 유럽정책은 ‘분열 후 정복’

  • 기사입력 2018-07-14 11: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유럽정책…보복관세, 나토 방위비 증액, 영국 탈 EU

유럽인들, 숨겨진 의도 있다고 믿기 시작해

“미국 없이 살아갈 수 없어”…유럽의 딜레마



[헤럴드경제]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유럽의 경제 및 안보에서 보여준 혼란스러운 정책은 분열을 통한 정복 전략이라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13일(현지시간)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연합(EU) 상품에 대한 대규모 보복관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들에 대한 방위비 증액, 영국에게 EU와의 완전결별 등 유럽의 경제와 안보 지형을 거세게 흔들면서 유럽을 당혹스럽게 만들고 있다.

NYT는 13일 ‘유럽, 트럼프발 혼돈에서 분열과 정복 전략을 보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유럽인들이 이제 트럼프 대통령의 자기도취나 빈정거림, 엄포 아래에 ‘전략’이 숨어 있다고 믿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나토와 EU의 테두리에 있는 유럽 각국의 결속을 약화시키고, 나아가 중국이나 러시아가 하려는 것처럼 경제력과 군사력을 행사해 개별 국가들과 관계를 맺의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영국이 EU와 완전히 결별해야 한다는 입장인 트럼프 대통령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영국이 EU를 떠난 뒤 대규모의 영·미 자유무역협정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프랑스의 정치분석가 프랑수아 에스부르는 “유럽인들도 트럼프가 단순한 괴팍한 어린아이 같은 사람이 아니라, 그가 70년 전 만들어져 미국의 힘을 제한하고 있다고 보는 (유럽의) 다국적 질서를 해체하기 원한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분석했다.

외교정책 싱크탱크인 ‘카네기 유럽’의 토마스 발라섹 소장도 “유럽은 이런 종류의 ‘타고난 정치가’를 상대해 본 적이 없다”면서 “새로운 구기 종목 경기를 하는 것으로, 우리는 이제 경기 방식을 배워가고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그러나 유럽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에서 딜레마에 처해 있다는 게 여러 전문가의 견해다.

전 독일 외무장관인 지그마어 가브리엘은 주간 슈피겔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잘 지낼 수는 없지만, 미국 없이는 살아갈 수 없다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NYT는 유럽이 어떻게 미국에 대응할지에 대한 답안도 없다고 지적했다.

피에르 비몽 전 미국 주재 프랑스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동맹도 적도 없다. 다만 파트너냐 아니냐만 있을 뿐”이라며 “미국은 그들을 따로따로 상대할 것이다. 유럽은 이런 새로운 미국의 외교정책에 대응할 정답지가 없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사진=메이 영국 총리와 트럼프 미국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