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김영환, 이재명 조폭 연루 의혹에 “자신이 피해자라니…”

  • 기사입력 2018-07-22 17: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김영환 전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연루 의혹에 일침을 날렸다.

김 전 후보는 앞서 6.13 지방선거 당시 이재명 당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사생활 문제 등을 집중 추궁해 궁지에 몰아넣었던 인물이다.

김 전 후보는 22일 트위터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그알’에서 중요한건 청년 임동준의 억울한 죽음이다. 그 한을 풀어 주어야한다”라고 적었다.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조폭-경찰검찰-정치의 검은 유착이 아수라로 펼쳐진다. 아직도 조직조직 조폭이 이 사회를 휘젓고있다. 그 공범자들과 정치인들이 웃음을 흘리며 셀카를 찍어댔다”라고 일갈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재명 지사를 향해 “그런데 이재명지사도 피해자란다. 헐!”이라고 남겼다.

전날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조폭과 권력-파타야 살인사건, 그 후 1년’이라는 주제로 지난해 다룬 이른바 ‘태국 파타야 살인사건’을 저지른 유력 용의자의 배후에 대해 보도했다.

‘그알’에 따르면 이 사건의 용의자 김모씨는 경기도 성남 최대의 조직폭력배 집단인 ‘국제마피아’파의 조직원이었다.

‘그알’ 측은 특히 성남시장 출신인 이재명 지사가 2007년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의 변론을 맡았다는 점과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이 설립한 코마트레이드라는 업체가 자격이 없음에도 성남시로부터 우수 중소기업으로 선정됐다는 점 등을 밝히며, 성남시와 경기도 내 조폭과 정치인 간 유착 관계 의혹을 방송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