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北 쌀 지원, 대북 접촉 방향 잡히면 재설정”

  • 기사입력 2018-08-13 14: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사진=헤럴드 DB]
농업ㆍ농촌 청년 후계인력 육성 등 농정의 청사진 제시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이개호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3일 “북한과 따로 쌀 지원만 가지고 접촉하지는 못하니 전체적인 대북 접촉 방향이 설정되면 (지원 문제를) 재설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취임식을 끝나고 기자들을 만나 “산림 (복원 지원) 문제는 제재와 직접 관련이 없어 적극적으로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인 이 장관은 또 “현직 의원으로 총선을 의식하지 않을 수없지만, 먼저 장관 직에 충실하겠다”며 “장관으로 재임할 수 있는 기간이 길지는 않다. 짧은 임기를 길게 보내는 법은 비전을 내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쌀 산업과 관련, “공익형 직불제를 잘 활용해 농민이 주장하는 농민수당과 기초소득보장제의 정신이 구현되는 수준까지 만들어야 한다”며 “올해 쌀 작황은 평년보다 약간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이 장관은 취임식에서 “직접 지불제를 공익형으로 전면 개편하겠다”면서 “농업인에게 생태·환경보전의 역할을 부여하고, 이에 대한 보상을 강화하는 한편, 소규모 농가에 더 많은 직불금이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운영 중인 다양한 직불제의 성과와 보완할 점을 검토하고 기초소득보장제·농민수당 등 여러 의견을 종합해 연말까지 대안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유례없는 폭염으로 농가 피해가 이어진 것과 관련, “사안이 중대해 10일 임명장을 받자마자 경남 거창의 폭염 피해 현장을 다녀왔다”며 “현장에서 접한 농업인의 우려와 고통은 매우 컸다. 이번 폭염과 가뭄에 비상한 각오와노력으로 대응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농협 등 유관기관과 지방자치단체와 적극 협력해 가뭄 지역 스프링클러 지원 등 폭염 피해 예방 조치부터 재해보험금 조기 지급 등 피해 농가지원과 농업인 건강까지 빈틈없이 챙겨나가겠다“며 ”국민께서 추석 상차림을 걱정하지 않도록농축산물 수급대책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농업ㆍ농촌 청년 후계인력 육성 ▷공익형 직접지불제 전문 개편 ▷안전한 농식품 생산 기반 구축 및 푸드플랜 확산▷살기편한 농촌 공간 만들기 ▷식량 자급률 규범화 등 5가지 전략을 중심으로 농정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