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희생된 세일전자 직원, 마지막 통화…“엄마 갇혀서 못나가”

  • 기사입력 2018-08-22 07: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인천 남동공단에 위치한 세일전자에서 발생한 화재로 9명이 목숨을 잃었다. 희생자들은 주간에 갑작스레 커진 불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특히 희생된 A(34) 씨가 마지막으로 가족들과 한 통화 내용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21일 오후 4시경 A 씨는 숨지기 전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갇혀서 못 나가 엄마…살려줘 죽을 것 같아”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어머니는 힘들게 말을 이어나가던 딸과의 통화가 끊기자마자 남편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엘리베이터에 딸이 갇혔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아내 전화를 받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공장에서 불이 났다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을 들었다.

A 씨 아버지는 이날 연합뉴스에 “갇혔다고 하기에 순간 엘리베이터가 아닌가 생각하고 조금만 기다려보자 했는데 다시 전화가 왔다”며 “당장 공장으로 가라 해서 현장 도착하니 그때에야 상황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43분께 이 회사 공장 4층 전자회로 검사실과 식당 사이 복도 천장에서 난 불로 노동자 9명이 숨지고, 6명(연기흡입 소방관 1명 포함)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 22일 오전 10시께 경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함께 합동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