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문대통령, 佛 동포 간담회…"한반도 평화 자신있다"

  • 기사입력 2018-10-14 10: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프랑스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현지 동포 만나



[헤럴드경제]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첫 일정으로 현지 동포들과 간담회를 갖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함께 해 줄 것을 당부했다.

13일(현지시각) 파리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파리의 컨벤션센터인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모레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며 “무엇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자 EU(유럽연합)의 주도국인 프랑스가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13일 오후(현지시간) 파리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재프랑스 동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전한 뒤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미래를 이끌어 갈 성장 방안에서부터 기후변화, 환경, 테러, 인권 등 국제사회가 당면한 주요 문제들에 대해 깊은 대화를 나눌 것”이라며 “평화의 한반도가 곧 우리 앞에 올 것이라고 저는 자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께서 높은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어내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격려사를 통해 최근 파리 국제대학촌에 한국관이 개관한 소식을 언급하며 한국관 건립에 애쓴 동포들의 노력도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프랑스는 혁명으로 민주주의를 발전시킨 빛나는 역사를 가지고 있다”면서 “프랑스 대혁명은 인류의 마음에 자유, 평등, 박애를 새겨 넣었고 촛불혁명은 가장 아름답고 평화로운 방법으로 한국의 민주주의를 지켰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도 프랑스에서 촛불 많이 드셨죠?”라고 묻자 약 200여명의 참석자들은 일제히 “네”라고 대답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 고마움을 잊지 않을 것”이라며 깊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이 “함께 좋은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가자”고 제안하자 참석자들은 다시 한번 박수로 화답했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프랑스가 유럽 내에서 가장 활발했던 독립운동 근거지라는 점을 언급하며 아직 알려지지 않은 해외 독립운동사를 정부가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한인 이주 100년사 편찬위원인 오영교 씨는 “프랑스가 한국 독립운동의 유럽 중심지였다는 사실에 동포 사회는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문 대통령에게 외국에서 활동하는 동포들에 대한 지원을 늘려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한국 기업의 프랑스 법인에서 근무하는 김소라 씨는 “프랑스는 5년 전부터 창업지원 및 해외 창업 인력을 유치하고 있다”면서 “한국도 이미 다양한 지원을 하는 것으로 알지만 세계적 경제리더들이 일할 수 있게 해외 창업 인력에 대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프랑스는 앞선 과학기술을 가지고 있고 우리나라는 인터넷 강국이자 과학기술 상용화에 탁월하다”며 “두 나라가 협력하면 큰 시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평양 방문 당시 능라도 경기장에서 15만여 명의 평양 시민을 상대로 했던 연설의 뒷얘기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를 표해야 했고, 평양 시민의 호응도 받아야 했고, 방송으로 지켜보는 국민의 지지도 받아야 해 긴장되는 연설이었지만 북측은 아무 조건도 달지 않고 전적으로 모든 걸 맡겼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는 남북관계가 그만큼 빠르게 발전했고 신뢰가 쌓였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남북이 수시로 오갈 수 있도록 정상회담의 제도화, 정례화를 이루고 싶다”고 밝혔다.

간담회에서는 파리 어린이 합창단이 ‘오 샹젤리제’, ‘도레미송’ ‘아침이슬’ 등을 불러 분위기를 돋웠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행사에서 다비드 콤브 한인 입양인 대표 뿌리협회 회장등 한인 입양인 6명에게 기념배지를 수여했다.

이들 중 한 명인 디자이너 루시 브로차드 씨는 김정숙 여사가 파리 오를리 국제공항에 도착할 때 착용한 의상을 디자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