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히말라야 시신 수습 착수…대장 김창호 좌우명은 “집으로”

  • 기사입력 2018-10-14 10: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신이 발견된 김창호 대장. 사진제공=연합뉴스

-히말라야 김창호 대장…“8000m급 14좌 무산소 완등한 산악인”
-14일 오전부터 원정대 시신 수습 개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김창호(49) 대장이 이끌던 히말라야 원정대 시신 수습이 우리 시간 14일 오전 개시된다. 기상조건이 관건이다.

원정대 공식 실무대행사 ‘유라시아트랙’의 서기석 대표는 이날 국내 매체를 통해 “네팔 현지의 날이 밝는 우리 시간 9시45분쯤 헬기를 띄워 시신 수습 작업에 나설 계획”이라며 “다만 현재로선 현지 기상 상태가 어떨지 알 수 없어, 네팔 공항 관제탑의 ‘콜사인(이륙 허가)’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네팔 수도 카트만두의 표준 시간은 한국보다 3시간 15분 빠르다.

사고 지점은 네팔 구르자히말(Gurja Himal)산 해발 3500m에 위치해 있다. 경사가 가파르고 기상이 험해 헬기 착륙이 불가능하고, 현장에선 여전히 산사태가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때문에 시신 수습은 전문가가 헬기에서 로프를 타고 사고 지점으로 내려가 직접 시신을 수습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현재 시신 수습을 위한 헬기는 네팔 수도 카트만두를 떠나 네팔 제2의 도시 ‘포카라’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카라는 카트만두 서쪽 200㎞에 위치한 도시로, 이번 사고가 일어난 구르자히말과 직선거리로 100㎞쯤 떨어져 있다.

원정대를 이끌던 김창호 대장은 세계 최단기간 히말라야 8000m급 14좌를 무산소로 완등한 산악인이다.

히말라얀타임스와 AFP 등에 따르면 김창호 원정대 5명과 네팔 가이드 4명 등 9명은 네팔 중부 히말라야 산맥에 있는 해발 7193m 봉우리인 구르자히말을 등반하다 강한 폭풍을 만나 사망했다.

김창호 대장은 2007년 K2(8,611m) 무산소 등정을 비롯해 히말라야 8000m 이상 14좌를 7년 10개월 6일만에 무산소로 등정한 기록을 가진 산악인이다.

지난 2006년에는 대한산악연맹 대한민국 산악대상, 2013년 대한민국 산악대상, 2016년 체육훈장 청룡장을 수상했다.

그의 좌우명은 ‘집에서 집으로(from home to home)’였다. 가장 성공한 원정은 집문을 열고 나서서 닫고 들어오는 것이라는 의미다.
onlinenews@heradl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