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종민 공개연애 머뭇…황미나 “내가 상처 될 말이 뭔데” 울음

  • 기사입력 2018-11-09 07: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김종민이 황미나와의 공개 연애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황미나와 열애 중인 김종민이 동료 가수 천명훈과 낚시에 나섰다.

이날 천명훈은 김종민에 “요즘 뭐하고 지내냐. 며칠 만났냐”고 물었고, 김종민은 “벌써 100일이 됐다”고 전했다.

이에 천명훈은 “(황미나를) 여자로서 좋아하냐”고 물었고, 김종민은 “뇌구조를 그려보면 미나 씨가 차지하는 부분이 제일 클 거다. 좋아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김종민은 “감정이 싹트니 겁이 난다. 내가 공개 연애를 한 적이 있지 않냐. 남자도 남자지만 여자한테 손해가 있다. 누구를 만났다는 꼬리표가 따라다니더라”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러자 천명훈은 김종민에 “미나 씨도 공개연애에 동의한 거 아니냐”고 물었고, 김종민은 “혹시 안 좋아졌을 때 걱정된다. 상처 주기도 싫다”고 말했다.

이어 천명훈은 “상대방이 상처 받는 거 보다는 네가 받는 게 좋을 거 같다. 어느 정도 단련이 되어 있을 테니까”라고 조언했다.

김종민에 대한 마음이 커져 버린 황미나는 친구에게 속상했던 답답한 속내를 털어놓았다.

황미나는 김종민에게 생일상을 차려줬는데 고맙다는 말 대신 미안하다고 했다며 “그냥 고맙다고 하고 좋아해주면 행복했을 텐데 왜 미안하다고 얘기했을까”라고 말했다. 결국 “오빠는 나를 좋아하지 않아”라며 혼자 결론을 내버렸다.

그러면서도 두 사람은 어색해진 분위기를 풀어내기 위한 노력을 이어갔다. 낚시터를 방문했던 황미나는 김종민에게 먼저 장난을 쳤고, 김종민은 춥게 입고 온 황미나를 위해 패딩과 따뜻한 차를 구해오는 정성을 기울였다. 더욱이 김종민은 지난번 생일상에 대한 답례로 “오늘은 내가 다 해줄게”라며 보양 닭백숙을 끓여줬다.

함께 식사를 하던 중 황미나는 김종민이 생일상을 받은 후 보였던 ‘고맙고 미안하다’는 반응에 속상했던 속내를 진솔하게 전했다. 황미나는 “오빠는 나를 좋아하지 않는 것 같아. 그냥 나도 그냥 ‘적당히’ 방송에 보기 좋게만 해야겠다. 너무 진심을 담아 했나 보다. 내가 좀 자제해야겠다고 결심했다”며 전했다.

이에 김종민은 “오해가 있다. 그렇게 생각할 줄 몰랐다”며 “별로 안 좋아해서 그런 거 아니다. 진짜 좋다. 너를 힘들게 한 거 아닌가 싶어서 ‘고맙고 미안하다’고 한 거다”며 오해를 풀기 위해 대화를 이어갔다.

이어 김종민은 “내가 말을 아끼려고 노력을 해. 괜히 네가 상처가 되면 안 되니까”라고 말했다. 그러자 황미나는 “내가 상처 될 말이 뭔데”라고 되물으며 울음을 터뜨렸다. 김종민은 “내가 표현이 서투르다…제발 울지마라”며 황미나를 위로했다. 김종민은 “표현을 오그라들게 하지 못해. 일상에서 하는 얘기가 진짜야”라고 거듭 이야기했다. 황미나는 “그냥 말을 더 많이 해”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솔직한 대화로 두 사람 사이에 다시 훈훈한 기운이 감돌던 순간, 황미나가 “100일 계약이 끝났으니 우리는 어떻게 되는 거냐”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때 김종민이 “모르겠다, 그건”이라더니 “제작진한테 물어봐야 되나”라며 예상치 못한 답을 남긴 채 서둘러 자리를 뜨려는 모습으로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