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최홍만, 176cm 단신 파이터에 TKO패

  • 기사입력 2018-11-11 09: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osen]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최홍만(37) 자신보다 40cm 이상 키가 작은 ‘스님 파이터’ 이롱(31·중국)에게 패했다.

최홍만은 10일 중국 마카오 베네시안호텔 코타이아레나에서 열린 신생 격투기 대회 ‘마스 파이트 월드 그랑프리(MAS Fight World Grand Prix)’ 메인이벤트에서 이롱에게 4분 23초 만에 TKO패했다.

최홍만은 이롱의 빠른 움직임과 발차기에 고전했다. 이롱은 발차기로 시선을 분산시키고, 최홍만의 안면에도 펀치를 적중시켰다.

최홍만은 이롱의 스피드를 따라 가지 못했다. 전진 압박은 계속 펼쳤지만, 최홍만이 펀치를 휘두를 땐 이롱이 로킥을 차고 펀치를 때린 다음이었다.

몰리던 최홍만은 이롱에게 뒤차기를 맞고 급소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심판은 경기를 중단시켰다. 처음엔 심판도 로블로로 보고 경기를 중단했다. 회복할 시간 5분을 줬다. 하지만 최홍만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고통스러워하면서 제대로 몸을 가누지 못했다.

이후 심판은 최홍만에게 경기 재개 의지를 물었으나 최홍만은 이에 제대로 답하지 않았고, 심판은 경기를 그대로 끝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