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부피 1000배 줄어든 고주파수 유연 슈퍼커패시터 개발

  • 기사입력 2018-11-11 1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웨어러블 및 IoT 전자회로의 소형화 파워소자 응용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고주파수에서 에너지를 저장하는 유연 슈퍼커패시터의 부피가 1천배 이상 줄어들었다. 한국연구재단은 성균관대 박호석 교수와 미국 드렉셀대 유리 고고치 교수 연구팀이 고주파수 영역에서도 부피 당 높은 에너지 용량을 가지는 유연 슈퍼커패시터 전극 및 전해질 소재를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전해 콘덴서는 교류 전압이나 전압 노이즈, 잔물결 등을 여과해서 일정한 전압을 공급해주는 전원 장치다. 전하 수송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배터리와 달리 킬로헤르츠(KHz) 영역의 고주파수 교류 전압에서도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다. 하지만 정전 용량이 낮아 큰 부피와 무게를 요구하는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고주파수 영역에서도 높은 부피당 용량을 발현함으로써, 기존 전해콘덴서의 부피를 1천 배 이상 줄일 수 있는 기술을 확보했다.

멕센/고분자 복합체 유연 전극 제작 모식도(A), 유연 슈퍼커패시터 구조(B), 전극의 다양한 형태변형과 대면적화 특성(C).[제공=한국연구재단]

연구팀은 ‘멕센’ 기반 전극소재와 고분자 네트워킹 젤 전해질을 제조했다. 멕센은 노벨상 유력후보인 유리 고고치 교수가 사이언스지에 2013년 보고한 2차원 물질이다. 멕센의 우수한 전자 전도도와 빠른 이온 수송 특성을 이용해 60~10000 헤르츠(Hz)에서 에너지 저장 기능을 보이는 슈퍼커패시터 소재가 개발됐다.

또한 멕센과 고분자 젤의 뛰어난 기계적 물성으로 인해 다양한 형태 변형 및 대면적화가 가능하며, 휘어진 상태에서도 3만 회 이상 충‧방전할 수 있는 획기적인 성과다.

박호석 교수는 “에너지 저장장치가 안고 있는 용량과 주파수 간의 물성 딜레마를 극복하기 위해서 전극과 전해질 구조를 제어한 원천소재기술”이라며 “향후 웨어러블 전자기기, 사물인터넷, 자가발전 스마트 센서 등의 전자회로의 부피를 획기적으로 줄이면서 다양한 형태 변형이 가능한 출력장치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줄(Joule)’ 11월 8일 자로 게재됐다.

snbgk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