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수능 앞둔 수험생, 쌀죽·고기·견과류·귤 더 산다

  • 기사입력 2018-11-11 11: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반 가정보다 육류ㆍ과일ㆍ쌀죽 소비 많아


[헤럴드경제] 수험생을 둔 집에서는 일반 가정보다 쌀죽, 육류, 견과류, 귤을 더 많이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농식품 소비자패널 구매 자료와 수험생 가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수험생이 있는 가구가 일반 가구보다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영양을 고려한 육류 소비가 많았다.

과일은 토마토·포도·만감류 등 먹기 쉬운 과일을 많이 샀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김밥 재료인 우엉·단무지·당근 등의 소비도 늘었다. 집중력과 기억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견과류를 비롯해 감귤과 초콜릿류도 장바구니에 많이 담겼다. 특히 소화에 도움이 되는 쌀죽은 일반 가구보다 2.4배나 많이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은 “지난해와 올해 수험생이 있는 107가구를 설문 조사했더니 영양가가 높고 소화가 잘되는 음식, 쇠고기·감귤·샐러드를 선호했다”며 “응답자 대부분은 수능 당일 도시락을 직접 만들었지만 일부에서는 수능 전용식에 대한 수요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수능날 싸는 도시락 주식으로는 밥이 60%로 가장 많았다. 국은 된장국 33.9%, 소고기뭇국 10.2% 등으로 조사됐다. 반찬으로는 김치(17.6%)와 계란말이(16.8%)가 많았다. 앞으로 판매됐으면 하는 수험생 전용 상품 조사에서는 육류가 18.3%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찌개(17.7%), 견과류(16.7%) 순으로 조사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