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손학규 “김수현 ‘원톱’되면 경제는 이제 끝장”

  • 기사입력 2018-11-11 16: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바른토론배틀 시즌2’ 본선 배틀에서 참석자들을 응원하는 박수를 보내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 소득주도성장 폐기가 요지였는데…‘갈 길 간다’는 답
- 이념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문재인 대통령…안쓰럽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경제 투톱 교체와 관련해 “내 요구와 주장대로 경제부총리와 정책실장이 경질됐지만, 전혀 좋지 않다”며 “내가 요구한 것은 단지 사람을 바꾸라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의 철학을 바꾸라는 것이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청와대는 두 사람이 원팀(One Team)이라면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후보자가 경제사령탑을 맡더라도 소득주도성장의 경제기조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홍 후보자가 지명되고, 김수현 정책실장이 임명되면서 바뀐 것은 하나도 없고, 대통령의 철학은 그대로였다. 절망이다”며 “이념편향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대통령이 걱정스럽고, 안쓰럽다”고 했다.

그는 “이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하고, 시장을 중시하라는 요구에 ‘내가 내 길 가는데 무슨 딴소리냐’하는 대답일 뿐이다. 안쓰러운 마음에 걱정이 태산”이라며 “이제 야당은 무엇을 하고, 나는 더 무슨 말을 할 것인가. 답답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손 대표는 김 정책실장을 겨냥해 “부동산위기의 원조이고, 탈원전 정책의 주역이며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 이너서클 멤버”라며 “김수현 원톱(One Top)이 틀림없는 상황에서 말 잘 듣는 관료 출신 홍남기 후보자가 이너서클에 이념편향적 왕 실장에게 끌려다니면 이 나라 경제는 이제 끝장”이라고 지적했다.



th5@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