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외식족 늘어난다…3명 중 1명 하루 한끼 이상 밖에서 해결

  • 기사입력 2018-11-11 16: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루 1회 이상 외식률 32.6%
-아침식사 결식률은 27.6%로 증가
-음료, 용기면 등 편의식품 섭취도↑


[헤럴드경제] 한국인 3명 중 1명은 하루에 한 번 이상 밖에서 식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식사 결식률이 계속 증가하는 가운데 집밥이 아닌 음료와 과일, 용기면 등 편의식품으로 에너지를 섭취하는 비중도 크게 늘었다.

11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2017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하루 1회 이상 외식률은 32.6%로 2008년 24.2%에 비해 크게 늘었다. 남자 외식률은 41.0%로 여자 23.8%보다 훨씬 높았다.

하루 에너지 섭취량 중 가정식을 통해 섭취하는 비율은 38.3%로 여전히 높은 편이었다. 하지만 2005년 58.6%에 비해서는 많이 감소한 것이다.

외식을 통해 섭취하는 에너지의 비중은 2005년 20.9%에서 지난해 29.5% 증가했고, 음료·과일·용기면 등 조리 없이 또는 간단한 조리 후 먹는 편의식품을 통한 섭취량 비율도 10.2%에서 24.8%로 증가했다.

아침식사 결식률(조사 1일 전 아침식사 결식)은 2005년 19.9%에서 지속적으로 높아져 지난해 27.6%였다. 이에 따라 아침식사로 섭취하는 에너지 비율도 같은 시기 21.2%에서 15.9%로 감소했다.

한국인의 하루 에너지 섭취량은 지난해 남자 2239kcal, 여자 1639kcal로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나, 식사 내용에는 변화가 있었다.

에너지 섭취량 중에 지방이 기여하는 비율은 2005년 20.3%였으나 지난해 22.5%로 증가했고, 탄수화물은 64.2%에서 62.4%로 감소했다. 나트륨 섭취 비율(목표섭취량 2천mg 대비 섭취 비율)은 183.2%나 됐다. 섭취량은 점점 감소하고 있지만 아직도 필요량의 2배를 먹고 있다는 뜻이다.

곡류 섭취량은 2005년 315g에서 지난해 289g으로 감소한 반편, 육류는 90g에서 116g으로 늘었다. 음료류도 62g에서 207g으로 3배 이상 늘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