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꾸준한 이형준 우승없는 대상, 신인왕 함정우…이정환 최종전 우승

  • 기사입력 2018-11-11 16: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성실한 아빠의 상징 이형준 우승없는 대상 획득은 캐디 부인의 뒷바라지와 아기가 주는 에너지, 성실하고 꾸준한 플레이에 힘입었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아내를 캐디 삼아 알콩달콩 필드를 누비며 아빠까지 된 ‘꼬마신랑’ 이형준(26)이 2018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우승 한번 못했지만, 가장 꾸준하고 성실한 플레이로 제네시스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형준은 11일 경기도 안성 골프존 카운티 안성H의 레이크,힐 코스(파70, 6876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골프존 DYB교육 투어 챔피언십에서 공동 27위를 차지했다. 경쟁자 박효원이 이 대회 38위에 그침에 따라 이형준은 이 대회까지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4662점을 쌓아, 박효원(4524점)을 제치고 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일본 대회에 출전하느라 이 대회에 불참한 박상현이 4412점, 이 대회 25위에 그친 맹동섭이 3893점으로 각각 3, 4위에 올랐다.

박상현은 상금왕에 올랐다. 박상현은 올시즌 7억96만6667원을 모아 이태희(4억4335만3333원)를 큰 액수 차로 따돌리며 일찌감치 상금왕을 확정했다. 박상현과 박효원은 올 시즌 10위 안에 6차례 들면서 ‘톱10 피니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까스텔바작 신인왕은 함정우로 정해졌다. 함정우는 신인 포인트 505점을 획득하며, 고석완(24·400점), 윤성호(23·285점)를 따돌리고 ‘명출상’(KPGA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코리안투어 최종전 우승자 이정환.

시즌 최종전인 이번 대회는 이정환(27)이 시즌 첫승, 통산 2승을 올렸다. 이정환은 최종합계 6언더파 274타를 쳐 이성호와 정지호를 한 타 차로 제쳤다.

2018년 KPGA 코리안투어에선 17개 대회에서 모두 9명의 첫 우승자가 탄생해 역대 최다 첫 우승자를 배출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