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질문이 아주 악의적이네”…이재명, 기자 위협 논란

  • 기사입력 2018-11-19 16: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경기지사가 19일 오전 8시쯤 성남 자택에서 나오면서 질문하는 기자의 마이크를 잡아 내리고 있다. [사진=YTN]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이재명 경기지사가 질문을 하는 취재기자를 위협하는 모습이 방송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지사는 19일 이른바 ‘혜경궁 김씨’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자 기자의 마이크를 손으로 내리며 “질문이 아주 악의적이네”라고 말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당시 상황과 분위기가 위압적으로 보인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불거졌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8시쯤 성남시 분당구 자택 앞에 분리수거 박스를 들고나오면서 모습을 보였다. 그는 트위터 계정 ‘혜경궁 김씨(@08__hkkim)’가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 소유라는 경찰 발표가 지난 17일 나온 뒤 주말 동안 두문불출했다.

이 지사는 방송사 카메라와 기자를 맞닥뜨리자 “주말 동안 재판을 준비했다”며 두문불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표적수사라고 주장하시던데”라고 질문을 하자 “도청에서 말할게요”라고 짧게 답했다.

기자는 이어 이 지사에게 “고소 고발 많이 하시잖아요. 이 건에 대해서도 고소 고발 하십니까”라고 묻자 이 지사는 대답없이 관용차를 향해 걸어가다 탑승 직전 방송사 카메라를 뒤로 등진채 기자를 정면으로 응시했다.

그런다음 방송사들의 마이크를 손으로 잡아 내리며 “이거 잠깐 내리고. 질문이 아주 악의적으로 들리네”라고 나지막하게 말했다.

기자는 “질문이 악의적인 게 따로 어디 있습니까”라며 물러섰고 이 지사는 너털웃음을 터뜨리며 차량에 몸을 실었다.

해당 장면은 방송사 현장중계 카메라를 통해 고스란히 공개됐다.

누리꾼들은 “이재명 지사와 경호원이 동시에 기자 몸에 손댔다. 이거 협박 아닌가”라며 이 지사가 2분 남짓한 짧은 시간 동안 기자의 질문을 묵살하려 위협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 도착해 “경찰은 제 아내가 아니라는 증거가 차고 넘치는데도 수사한 것 몇 가지를 끌어모아서 제 아내로 단정했다. 수사 내용을 보면 네티즌 수사대보다도 오히려 판단력이 떨어진다는 생각이 든다”며 “때리려면 이재명을 때리고 침을 뱉더라도 이재명에게 뱉어라. 무고한 제 아내를 이 싸움에 끌어들이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혜경궁 김씨’ 사건을 수사하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날 이 지사의 부인 김씨를 기소의견으로 수원지검에 송치한다. 김씨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과 명예훼손 등 혐의를 받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