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일베 ‘여친 몰카 인증’ 대란…경찰 내사 착수

  • 기사입력 2018-11-19 17: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베에 올라온 여친 인증샷 캡처
-여자친구 나체사진 등 올리며 회원 인증…댓글로 성희롱도
-“일베 전여친 몰카사건 철저 수사를”…청와대 청원 5만 돌파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회원들이 19일 여자친구와 전 여자친구의 불법촬영물을 올리는 ‘여자친구 인증’에 나서고 있다. 이날 경찰청의 사이버성폭력 사범 특별단속 결과를 비웃기라도 하듯 사이트에는 여성의 신체 부위 등을 찍은 사진이 수십 개가 올라오고 있다. 이와 관련 경찰은 내사에 착수하고 엄정수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현재 일베 사이트에는 여자친구를 몰래 찍은 것으로 보이는 불법촬영물이 ‘여친 인증’이라는 이름으로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사진 중에는 여성의 특정 신체 부위를 찍거나 나체를 모자이크 처리한 것도 있다. 이들은 여성의 사진을 찍으며 일베임을 나타내는 손가락 표시를 하며 일베 회원임을 인증을 했다. 여친 인증 게시물에는 여성들의 외모를 평가하고 성희롱 하는 댓글도 수백개 달렸다.

일베의 여친 인증 소식이 알려지자 여성들은 두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모자이크도 없어서 누군지 알아볼 수 있는 사진도 많다. 혹시라도 사진이 올라 왔을까봐 두렵다”, “집에서 아내를 찍은 사진도 보인다. 너무 두렵다”는 등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일베에 올라온 여친 인증샷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일베 여친 몰카 인증 사건을 수사하라는 글도 올라왔다. 한 청원자는 ‘경찰은 일베 여친, 전여친 몰카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서 범죄자들 처벌하라’라는 글에서 “일베에 여친인증, 전여친인증 등의 제목의 글과 함께 여자가 벗고 있는 사진, 모텔에서 자고있는 사진, 성관계를 하고 있는 사진 등이 여러개 올라왔다. 피해자들은 자신들의 사진이 올라오고 퍼지는 것조차 모르고 있다”면서 “몰래 사진 찍어서 올리는 행위 처벌 강화시켜 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글은 오후 5시 기준 5만명의 동의를 받은 상태다.

공교롭게 이날은 경찰이 지난 8월부터 실시한 사이버성폭력 사범 100일 특별단속 결과를 발표한 날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정례간담회에서 “특별단속 결과 불법촬영자, 음란물 유포 사범 등 총 3660명을 검거하고 그 중 133명을 구속했다”면서 “시민단체·유관기관 등에서 수사 의뢰한 536개 집중 단속대상(음란사이트, 웹하드, 헤비업로더, 커뮤니티 사이트) 중에서는 총 234개를 단속, 111명을 검거하고 이 중 3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를 의식해 일부 회원들은 경찰청 단속 결과 소식을 공유하고 자진해서 글을 삭제하는 움직임을 보이기도 했다. 
일베에 올라온 여친 인증샷 캡처

그러나 여전히 일베 회원들의 여친 인증은 ‘대란’이라고 불릴만큼 확산되고 있는 모양새다. 일부 회원들은 ‘얼굴 공개만 안 하면 처벌 안된다. 여자친구 당사자가 고소 안 하면 처벌할 방법이 딱히 없다’, ‘어차피 안지우고 있어도 선고 유예’라며 인증을 부추기고 있다. 

경찰은 일베 여친 인증 사건에 대해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불법촬영물이나 음란물을 촬영하고 유통하는 행위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등에 위반된다"며 "서울지방경찰청에 즉시 내사착수를 지시했고 엄정 수사할 방침이다. 일베가 이를 방치하거나 했다는 증거가 있다면 일베에 대해서도 엄정히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sa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