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찰
  • 교통사고 전년보다 10% 줄었다…보행사고 크게 줄어

  • 기사입력 2018-12-09 09: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동기(1월~11월) 대비 교통사고 사망자 수 비교 [사진=경찰청 제공]

-보행자 사망 전년 대비 12.7% 감소
-사고 다발지역 집중 대책 성과
-지자체 관심 따라 사망율 차이 커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올해 1월부터 11월 사이 전국에서 교통사고로 숨진 사망자 수가 전년보다 10% 이상 줄어들었다. 특히 보행자 사망사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7% 감소하는 등 정부의 교통사고 예방 대책이 성과를 보이고 있다.

7일 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11월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344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 감소했다. 특히 경찰이 교통안전종합대책까지 마련해 집중 관리에 나선 보행자 사망사고의 경우, 올해 1318명을 기록해 지난해보다 12.7% 감소했다.

경찰은 그간 보행사고 사망자가 급증하는 지난 9월부터 3개월 동안 보행사고 다발지역에 대한 집중 점검에 나섰다. 보행자 안전을 위한 투광기와 방호울타리 설치부터 사고 다발 시간대 집중 단속 덕에 집중 활동기간 3개월 동안 보행 사망자 수는 지난해 동기 대비 22.6%나 줄어들었다.

그러나 지역별로 살펴보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큰 차이를 보였다. 광주(34.9% 감소)와 강원(20.7% 감소), 부산(17.5% 감소) 등은 올해 큰 성과를 보였지만, 울산(34% 증가)과 대전(11.4%), 인천(10.1%)은 오히려 사망자 수가 지난해보다 늘었다.

이처럼 지역별 차이를 보인 데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강원도의 경우, 인구 1000명당 교통안전시설에 투입한 예산이 2억600여만원에 달했지만, 반대로 경기도의 경우 70만원에 그쳤다”며 “지자체별로 교통안전에 대한 관심 정도 차이가 큰 것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앞으로도 지자체별 교통사고 현황을 계속 공개하며 지자체의 적극적인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