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엄유민법’멤버 엄기준, 육두문자 흑역사 셀카& ‘니XX 눈 오네’

  • 기사입력 2018-12-08 16: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05년 엄기준이 자신의 삶에서 지우고 싶다고 밝힌 눈과의 흑역사와 12년후 SNS에 올린 기억하고픈 눈과의 추억. 방송, SNS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엄기준이 본인의 삶에서 지우고 싶은 흑역사를 언급해 화제다. 엄기준의 남다른 셀카와 함께 올라온 글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폭발하면서 8일 주요포털 실검에 랭크됐다.

최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엄유민법 특집’편에 게스트로 유준상, 민영기, 김법래와 함께 엄기준이 함께 했다.

이날 방송에서 엄기준은 “어릴 때 정상적으로 찍지 않은 사진이 많다. 그걸 좀 지우고 싶다”라며 자신의 흑역사를 공개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은 2005년 엄기준이 자신의 미니홈피에 눈을 배경으로 촬영한 셀카와 함께 ‘니XX 눈 오네’라는 글을 올린 것이다.

이에 대해 엄기준은 “당시 여자친구와 헤어져서 화가 나서 이런 글을 썼다”고 밝혔다. 이에 MC 조세호는 “화가 나는데 셀카는 왜 찍느냐”고 묻자 엄기준은 “화가 나니까”라고 간단명료하게 답해 좌중의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전현무는 12년 동안 화가 많이 가라앉은 엄기준의 사진을 공개했다. 올해 엄기준은 사진 밑에 ‘용인 세트장 근처에서. 세상에 눈이 어쩜 이렇게나 많이~ㅎ’라는 글을 함께 업로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