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물가
  • 러시아 “원유 생산 하루 2% 줄일 것”

  • 기사입력 2018-12-08 17: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주요 산유국 중 하나인 러시아가 원유 생산량을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및 주요 산유국들이 감산 조치를 취한 것과 보조를 맞춘 것이다.

7일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10개 비회원 산유국으로 구성된 OPEC+ 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감산 합의를 이행하는 차원에서 하루 생산량을 2%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노박 장관은 “러시아의 올해 10월 생산량은 하루 1140 배럴이었다. 감산 합의에 따라 러시아는 2%를 줄일 것”이라고 전했다. 하루 약 22만8000배럴의 원유 생산을 줄이는 것이다.

다만 실제 감산 시점에 대해서는 몇 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노박 장관은 최근 시장 상황의 어려움 때문에 OPEC+ 산유국들이 감산 합의를 하는 데 2년 전보다 더 많은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이 경제난에 시달리면서 주요 수입원인 석유 감산에 어려움이 있었다는 말이다.

한편 OPEC+ 산유국들은 앞서 지난 6~7일 이틀 동안의 열띤 논의 끝에 하루 120만 배럴의 감산에 합의했다. OPEC 회원국들이 80만 배럴, 러시아를 포함한 비회원 산유국들이 40만 배럴을 감산한다.

비회원 산유국 중에서는 러시아가 20만 배럴을 감축하고 나머지 9개 국가가 20만 배럴을 감축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이번 OPEC+의 감산 합의가 진통을 겪은 가장 큰 이유는 러시아가 자국의 감산 몫에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OPEC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비 OPEC 핵심 산유국인 러시아는 지난10월부터 OPEC+ 참여국들의 생산량 조절 협정 틀에 근거해 감산 가능성을 논의해 왔다.

러시아와 사우디는 OPEC+의 산유량 조절 협정에서 가장 핵심적 역할을 맡고 있으며 2017년 제1차 감산 때도 가장 많은 감산 할당량을 떠안았다.

choij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