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WSJ “트럼프,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2배 증액 원해”

  • 기사입력 2018-12-08 19: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의 방위비 분담 수준이 현재의 2배 규모로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미국 일간지 WSJ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의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수준을 현재의 2배 규모로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 “현저히 더 많은 금액(significantly more money)”을 분담하기를 바란다며 협의 상황에 정통한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 같이 밝혔다.

그렇게 되면 한국이 주한미군 주둔 비용 등으로 매년 16억 달러(약 1조8000억 원)씩 향후 5년간 총 80억 달러(약 8조9800억 원)분담하게 된다. 그러나 또 다른 소식통들의 경우 미 정부가 현재 이보다 적은 연간 12억 달러(약 1조3000억 원) 수준을 요구하고 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익명의 소식통들에 따르면 한미 양측은 협의 과정에서 분담 금액을 두고 팽팽히 맞서고 있어 최종 합의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앞서 한미 양국은 지난 3월 하와이 호놀룰루를 시작으로 지난달까지 9차례에 걸쳐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 체결을 위한 회의를 진행했으며 오는 11∼13일 서울에서 10번째 회의를 앞두고 있다.

양측은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총액 등 주요 쟁점에서 일부 진전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비용을 분담하라는 미국의 요구에 우리 정부가 불가 방침을 밝힌 상황이어서 최종 타결에는 이르지 못하고 있다.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이 충분치 않다며 증액을 압박하는 트럼프의 요구에 대한 반박으로 한국 정부와 많은 미국 정부 관리들은 경기도 평택에 조성된 주한미군 기지인 캠프 험프리스를 지목하곤 한다.

최대 130억 달러(약 14조60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진 이 기지 조성비용의 대부분을 한국 정부가 분담했다고 WSJ은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