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나경원 “文정부 적폐청산 집착…로베스피에르의 단두대 생각나”

  • 기사입력 2018-12-08 23: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차기 원내대표에 출마한 나경원 의원이 자신의 SNS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 사찰 의혹에 대한 수사 중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과 관련 문재인 정부의 과도한 적폐청산을 비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 민간인 사찰 의혹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도중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살기등등한 적폐청산의 칼끝이 도 한 명의 무고한 목숨을 앗아갔다”고 SNS을 통해 비난했다.

나 의원은 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과도한 적폐청산의 칼춤, 스스로에게 칼이 되어 돌아올 것”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나 의원은 “세월호 유가족 사찰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아온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은 법원의 영장 기각 나흘 만에 ‘헌신적으로 최선을 다했다’며 적폐수사에 대한 원망 섞인 유서를 남긴 채 세상을 등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 1년 6개월, 끊이지 않는 마녀사냥식 적폐수사가 비극적인 선택으로 이어진 것만 벌써 네 번째다. 수사가 아닌 사냥, 법집행이 아닌 폭력이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과도한 적폐청산의 칼춤을 지금이라도 중단해야 한다”며 “더 이상의 집착은 새로운 적폐로 남아 결국 자신들에게 칼이 되어 돌아올 수 있다. 로베스피에르의 단두대가 생각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