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
  • 피로 풀린 손흥민, ‘골 폭풍’ 시작됐다…최근 4경기서 3골

  • 기사입력 2018-12-09 08: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매치 건너뛴 이후 휴식 효과 ‘톡톡’
2경기 연속골…특유의 몰아치기 시작


[헤럴드경제] 지난달 A매치 휴식을 계기로 체력을 회복한 손흥민(26ㆍ토트넘)이 ‘몰아치기’를 시작하며 추운 12월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손흥민은 9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전반 추가시간 결승 골을 터뜨렸다.

시즌 5호(리그 3호)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후반 13분 델리 알리의 추가 골을 어시스트하며 2-0 완승을 주도했다. 6일 사우샘프턴전에 이어 2경기 연속 득점 행진이다.

이번 시즌 개막을 전후로 러시아 월드컵,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A매치까지 쉴 새 없이 대표팀 일정을 소화하며 체력 난에 시달렸던 손흥민은 11월 A매치 휴식기의 충분한 휴식을 계기로 완벽히 살아났다.
사진=게티이미지

지난달 25일 첼시와의 리그 13라운드에서 기다리던 이번 시즌 리그 첫 번째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사우샘프턴과의 15라운드와 레스터시티와의 16라운드 경기에서 연속 골로 기세를 이어갔다. 최근 4경기에서 3골이다.

첼시전에선 토트넘에서의 50번째 골, 사우샘프턴전에선 유럽 무대 통산 100골이라는 뜻깊은 기록도 남기며 상승 곡선을 그렸다.

첼시, 사우샘프턴전에선 추가 골을 터뜨렸으나 이번 레스터시티전에선 토트넘의 승리를 만들어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활약으로 정점을 찍었다.

이날 토트넘은 공격의 핵심인 해리 케인과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선발에서 제외했는데, 전반엔 공격 흐름이 원활하지 못했다.

그러나 손흥민의 한 방이 모든 걸 바꿔놨다. 골 장면도 인상적이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세르주 오리에의 패스를 받아 중앙 쪽으로 들어온 손흥민은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특유의 날카로운 왼발 감아 차기로 골문을 열었다.

가장 좋아하는 위치에서 가장 손흥민다운 골이 나왔다.

손흥민의 골 덕분에 토트넘의 분위기는 180도 바뀌었고, 후반엔 손흥민의 패스와 알리의 마무리가 더해지면서 추가 골이 터지며 토트넘은 리그 연승 행진을 다시 시작할 수 있었다.

이런 손흥민의 모습은 절정의 골 감각을 뽐낸 지난해 12월을 연상시킨다.

지난해 손흥민은 12월 초 왓퍼드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시작으로 리그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4경기 연속 골을 폭발한 바 있다. 흔히 볼 수 없는 헤딩골까지 폭발하며 12월 7경기에서 5골을 기록해 상승세를 탔다.

토트넘이 12일 FC 바르셀로나(스페인)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 16일 번리와의 리그 경기, 20일 아스널과의 리그컵 경기 등 빡빡한 일정을 이어가는 가운데 손흥민의 활약에 더욱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