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트로트 음대여신 조정민, 10년 기다림이 준 반전

  • 기사입력 2018-12-09 09: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미모의 트로트 가수 조정민(33)의 인생사와 음악 여정이 잔잔한 여운을 남긴다.

9일 방송되는 MBC 교양 프로그램 ‘휴먼 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음대 출신 트로트 가수 조정민이 소개됐다.

조정민은 음대 출신이라는 장점을 살려 ‘피아노 치는 트로트 가수’로 가요계에 눈도장을 찍었다.

조정민이 음대 재학 중이던 2007년 아버지의 사업이 기울기 시작했고 그 충격으로 고통스러워하던 아버지는 이듬해 2월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조정민은 “큰 무대에 서서 노래 부를 때 아빠가 가장 보고 싶다. 아빠의 꿈이 가수였다고 들었다”며 “한 번 도 노래하는 걸 보여드린 적이 없다. 이 모습을 보고 싶어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부친의 죽음 뒤 평생 전업주부로 살아온 어머니와 어린 두 남동생, 네 가족의 생계는 현실적으로 다가왔다. 가수라는 꿈도 사치로 느껴졌던 조정민은 음대를 휴학하고 피아노 레슨, 피아노 연주, 설거지에 청소까지 생활비를 벌기 위해 각종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그때 조정민에게 ‘트로트’는 운명처럼 다가왔다고 한다.

조정민은 한 트로피 제작자의 연락을 받고 2009년 ‘점점점’을 발표해 가요계에 뛰어들었지만 대중들의 관심을 받지 못했다. 결국 그는 6개월 만에 활동을 접었다.

그는 가수의 꿈을 포기하지 못하고 유튜브에 피아노를 치며 노래를 부르는 동영상을 꾸준히 업로드했고 방송 제작자의 눈에 띄어 2014년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트로트 엑스’로 화려하게 귀환했다. 활동을 접은지 거의 10년만에 인생과 음악에서 반전의 기회가 찾아온 것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