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왕따 피해자·가해자 바뀌었다” 김보름의 폭로

  • 기사입력 2019-01-11 06: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채널A 예고편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왕따 주행’ 논란으로 비난을 받았던 김보름(26·강원도청)이 당시의 상황에 대해 털어놓는다.

김보름은 11일 오전 10시 50분 채널A 뉴스 LIVE에 단독 출연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불거졌던 ‘왕따 논란’에 대한 이야기를 밝힌다.

예고편에 따르면 당시 사건 이후 1년이 지난 김보름 선수는 “당시 피해자와 가해자가 바뀌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런 부분은 부모님께도 말씀드린 적 없고 그 누구에게도 말한 적 없다. 그래서 더 조심스러웠던 부분”고 말했다.

김보름은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전에서 팀동료 박지우와 함께 함께 출전한 노선영을 멀찍이 떨어뜨린 채 경기를 마쳐 논란의 중심에 섰다.

경기 후 노선영을 탓하고 무시하는 듯한 뉘앙스의 인터뷰를 하면서 고의적으로 ‘왕따’시켰다는 비난을 한몸에 받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보름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는 청원이 등장해 60만명 이상이 참여했다.

하지만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5월 대한빙상경기연맹 감사 후 “선수들에게 고의가 없다”는 결과를 발표하며 왕따 논란은 일단락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