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기
  • KDI “韓경제 경기둔화 추세…내수부진ㆍ수출위축 지속”

  • 기사입력 2019-01-13 1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월 경제동향 보고서
3개월 연속 ‘경기둔화’ 언급…첫 ‘추세’ 평가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우리나라 경제를 분석한 결과, 경기 둔화 추세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했다.

KDI는 13일 발간한 1월 경제동향 보고서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내수 부진이 이어지고 수출도 위축되고 있다”며 “경기 둔화 추세가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경기둔화가 3개월 연속 언급됐고, 처음 ‘추세’, ‘지속’이란 표현이 들어갔다. KDI는 올 8월까지 우리 경기가 ‘완만한 개선 추세’라고 판단했었다. 그러나 9월~10월 ‘개선’이란 표현이 사라지더니 11월부터는 ‘둔화’란 말이 등장했다. 11월엔 둔화라고 하면서 ‘다소’라는 수식어를 붙였으나 12월에는 ‘점진적인 둔화’라고 했다. 이달 들어 표현도 더 강해졌다. 이번에는 경기 둔화를 큰 흐름으로 봤고, 장기화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내수는 전반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11월 소매판매액은 9월~10월 평균(2.8%)보다 낮은 1.0% 증가하는 데 그쳤다. 반면 11월 설비투자지수와 건설투자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각각 10% 감소했다. 이에 대해 KDI는 “소매판매액이 미미하게 증가한 가운데 소비자심리지수도 낮은 수준에 머무르면서 민간소비의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음을 시사한다”며 “또 투자가 모두 큰 폭으로 감소한 가운데, 관련 선행지수도 부진한 흐름을 지속했다”고 평가했다.

수출도 주춤했다. 12월 수출은 전반적으로 증가세가 둔화되면서 전월(4.1%)의 증가에서 전년 동기 대비 1.2%의 감소로 전환됐다. 품목별로는 반도체(-8.3%)와 석유화학(-6.1%) 등 대부분의 주요 수출품목에서 부진한 모습을 나타냈다. KDI는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등 수출여건도 점차 악화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kwat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