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억측’ 더 나돌기 전에 ‘해외이주’ 명확한 靑 설명 필요

  • 기사입력 2019-01-30 11: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 가족의 동남아 국가 이주를 둘러싼 청와대와 야당간 논란이 첨예하다. 애초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의 설명 요구에 청와대는 “어떠한 불법이나 탈법은 없다”며 “곽 의원의 자료 취득경위와 공개의 불법성에 대해 응분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오히려 역공을 폈다. 이에 곽 의원은 “국회의원 입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으로 실소를 금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한국당은 30일에도 “청와대가 본질을 이야기 하지 않는다”며 문제삼았다. 그러나 다혜씨 가족이 한국을 떠난 이유에 대해서는 청와대의 납득할만한 언급이 없어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대통령의 자녀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 얼마든지 해외 거주할 자유가 있고, 사생활 역시 철저히 보호 받아야 한다. 하지만 대통령 가족은 사실상 공인으로 봐야 하고, 그들의 일거수 일투족은 언제나 국민의 관심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 재임할 때 뿐만 아니라 퇴임한 후까지 이같은 관심은 계속된다. 우리 나라에서만 그런 게 아니다.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딸 첼시는 얼마전 셋째 아이를 출산했다는 보도가 한국까지 전해졌을 정도다. 엘리자베스 영국 왕의 증손은 옷차림까지 지구촌 관심거리다.

다혜씨 가족도 예외일 수는 없다. 한데 다혜씨의 경우 해외로 거주지를 옮긴 과정에 석연치 않은 점이 많아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는 것이다. 곽 의원이 제기한 의혹을 보면 그 과정이 일반의 상식을 넘어섰다고 할 수 있다. 서울 구기동 빌라건만 해도 그렇다. 원래 문 대통령이 당선 전에 살던 집인데, 사위에게 매각했고, 사위는 이를 다혜씨에게 증여했다. 그런데 이걸 불과 석달만에 팔아치운 뒤 부랴부랴 한국을 떠난 것이다. 왜 그리 서둘렀는지 국민들로서는 선뜻 이해가 되지 않는다.

다혜씨 남편 서모씨 행적도 의문 투성이다. 더욱이 서씨가 다녔던 게임회사에 정부가 200억원을 지원했고, 이 가운데 수십억원이 부당하게 사용됐다는 의혹이 곽 의원에 의해 제기된 상태다.

대통령의 딸 가족 행적에 대해 국민들이 궁금해 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곽 의원의 주장이 ‘억측’이라고 했지만 명확한 해명이 되지 않으면 더 구구한 ‘억측’이 세간 나돌게 되는 건 자명한 일이다. 경제상황이나 자녀 교육 목적이 아니라는 정도의 설명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왜 떠났는지를 밝혀야 한다. 회피하면 공연히 일이 더 커질 수 있다. 그 전에 다혜씨 가족의 해외 이주와 관련한 궁금증을 속시원히 풀어줘야 한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