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맥주 먼저? 와인 먼저?…숙취 정도, 음주순서와 “관련없다”

  • 기사입력 2019-02-08 15: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국과 독일 연구팀이 술과 관련한 영국 속담의 진실을 가리는 실험을 한 결과, 숙취 정도는 술 마시는 순서와는 무관하다는 연구결과를 얻어냈다.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영국에는 ‘와인 전 맥주는 기분을 좋게 하지만, 맥주 전 와인은 기분을 이상하게 한다’는 속담이 있다. 하지만 술을 마시는 순서는 다음 날 숙취 정도와는 전혀 영향이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8일 영국과 독일의 연구팀은 이 속담의 진실을 가리는 실험을 했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19세에서 40세 사이의 지원자 90명을 세 그룹으로 나눴다. 1그룹은 맥주 1.5ℓ를 마신 뒤 백포도주 4잔을 마셨고, 2그룹은 순서를 바꿔 1그룹과 같은 양의 와인과 맥주를 마셨다. 3그룹은 맥주만 마시거나 와인만 마시게 했다. 연구팀은 모든 실험 지원자의 혈중알코올농도를 0.11%가 되도록 했다.

일주일 뒤 지원자들은 다시 한 번 같은 실험에 참여했다. 다만, 이번 실험에서는 맥주와 와인의 순서를 바꾸도록 했다. 앞선 실험에서 맥주를 먼저 마신 그룹은 이번에는 와인을 먼저 마시고 설문에 응했다.

연구팀은 참여자의 반응을 토대로 ‘술을 마시는 순서는 숙취의 강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으며 이 연구결과는 미국 임상영양학 저널에 게재됐다.

연구에 참여한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의 카이 헨슬 선임 연구원은 “우리는 그 속담이 틀렸음을 입증했다.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어떤 순서로 술을 주문하더라도 결과는 똑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이번 연구는 일반 맥주와 백포도주만 대상으로 했을 뿐 적포도주나 증류주, 흑맥주 등은 포함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