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객원논설위원칼럼
  • [애니메일]Fido can’t hold it (대소변 못가리는 개)

  • 기사입력 2019-02-14 11: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ear Annie: I am having an issue with our 13-year-old bichon frise and am hoping that you can point me in the right direction.
애니에게: 13살 된 비숑 프리제와 관련해 문제가 있어서 올바른 방향을 가르쳐 주셨음 해요.

We adopted our dog when he was 1 year old, and he was house-trained. Until recently, our work schedule allowed us to walk him three times a day. Midsummer, my husband changed jobs, and we now are able to walk him only twice a day.
우리 개는 1살 때 입양됐고 배변훈련을 받았어요. 얼마 전까지는 하루에 세 번 산책을 시킬 수가 있었는데 한여름에 남편이 일자리를 바꿨고 지금은 하루에 두 번 밖에 산책을 할 수 없어요.

It had not been an issue until recently. For the past two months, he has been going in the house nearly every day while we are at work. We have consulted the vet, and our dog was medically cleared. The vet suggested we sedate him during the day with a mild sedative, saying that should decrease the accidents.
최근까진 문제가 없었는데, 지난 2개월 동안 우리 개는 우리가 일을 하러 나가면 거의 매일 집 안에서 대소변을 하고 있어요. 동물병원에 가 봤더니 몸에 이상은 없었어요. 수의사는 대소변 사고를 줄이도록 낮에 약한 진정제를 먹이라고 했어요.

I have a few issues. I do not believe that it’s right to sedate our dog just because he cannot hold it any longer. Also, I am feeling that his quality of life is pretty miserable at this point because we have to lock him in the bathroom (or else, obviously, he would destroy our house).
몇 가지 고민이 있어요. 더 이상 개를 통제하지 못한다고 해서 개에게 진정제를 먹이는 건 옳지 않다고 생각해요. 게다가 화장실에 개를 가둬놔야 하기 때문에 (그러지 않으면 집을 엉망진창으로 만들테니까요) 현재 그의 삶의 질이 상당히 비참하다고도 생각하고요.

At the moment, I am considering re-homing him with someone who could be home with him and let him out more often than we can and give him more attention. I am at a complete loss as to what to do.
현재로선 그와 함께 있어줄 수 있고 우리보다 좀 더 자주 산책을 시켜주고 더 많은 관심을 줄 사람이 있는 가정에 그를 입주시키는 걸 고려하고 있어요.

We have considered all of the options, including a doggy door and doggy diapers. Day care, at $25 per day, is a little out of our comfort zone.
개 도어, 개 기저귀 등 모든 방법을 생각해 봤어요. 하루에 25달러를 주는 데이케어는 우리에겐 좀 버거워요.

I’m sure we are not the only ones who have dealt with this issue. A couple of people we have talked to are fine with their dogs using their home as a restroom. But we aren’t. ? Help
이런 고민을 안고 있는 게 우리만은 아닐 거예요. 우리가 얘기해본 중 두어분은 개가 집을 화장실로 써도 상관이 없다고 하시던데 우린 그렇지 않아요. ? 도와주세요

Dear Help: You’re the only family your dog knows. It would be a shame to re-home him in his twilight years.
도와주세요 님께: 님들은 님의 개가 알고 있는 유일한 가족이에요. 황혼기에 그를 다른 가정에 입양시키는 건 유감스런 일이 될 거예요.

You don’t have to choose between giving up your dog and giving up your clean home. You could pay a responsible young person in the neighborhood a weekly fee to take your bichon around the block.
개를 포기하는 것과 깨끗한 집을 포기하는 것 사이에서 하나를 선택하지 않아도 돼요. 책임감 있는 이웃집 학생에게 주급을 주고 님의 개를 산책시켜 달라고 하세요.

Ask your neighbors for recommendations, or post about it on Nextdoor. (Nextdoor is a great resource for finding dog walkers, last-minute baby sitters, etc., and for staying informed about what’s happening in your immediate community: https://nextdoor.com.)
이웃에게 추천을 해달라고 하거나 넥스트도어에 글을 올려보세요. (넥스트도어는 개를 산책시켜 줄 사람, 급하게 아이를 봐줄 사람 등을 찾고 이웃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해 알 수 있는 좋은 사이트예요. (https://nextdoor.com))

You could also try an indoor potty solution, such as the PetZoom Pet Park, the BrilliantPad or even a litter box. Canine Journal outlines those and other options in an article titled “Dog Toilet 101: Why Your Dog May Need One,” available on its website.
펫줌 펫 파크, 브릴리안트 패드 혹은 애완동물용 변기 같은 실내 용변 솔루션도 시도해 볼 수 있어요. ‘애견 저널’은 ‘애견 화장실 101: 당신의 개에게 필요한 이유’라는 기사에서 이런 저런 방법을 설명하고 있어요.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어요.

It also would be worth seeing another vet for a second opinion to fully rule out all medical issues and learn how to best accommodate your little friend as he ages.
의학적 문제를 완전히 배제하도록 다른 동물병원에 가서 두번째 의견을 들어보고 나이를 먹어가는 반려견에 잘 대응할 방법에 대해 배워보는 것도 좋을 거예요.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