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제약
  • GC녹십자, 만성 B형 간염 정복 잰걸음

  • 기사입력 2019-02-14 16: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대병원서 40명 상대 임상2상 개시 

GC녹십자 ‘행복을 그리다, connect 플러스’ 이벤트. 이 회사 의학본부장은 치료환경 개선을 통한 삶의 획기적인 변화가 연구개발의 목표라고 설명한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직장인 건강검진때 해가 바뀌어도 좀 처럼 내려오지 않는 것이 B형 간염 관련 경고 내지 위험 수치이다.

그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오기 위해서는 힘겨운 절제력과 꽤 오랜 기간 세심한 건강관리 과정이 요구된다.

이미 위험수위에 접어들어 혼자만의 노력으로 돌이키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면 국내외 치료제를 찾게 되는데, 어떤 의사들도 시원스런 대답을 해주지 못한다.

만성 B형 간염 환자는 전 세계적으로 3억명에 달하고, 연간 78만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국 기업에 의한 만성 B형 간염 완치를 위한 연구가 속도를 내고 있어 주목된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유전자 재조합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B형 간염 바이러스 항체 작용을 하는 단백질) ‘GC1102(헤파빅-진)’의 만성 B형 간염 치료 임상 2a상에서 첫 환자 투여를 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국내 병원 5곳에서 만성 B형 간염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헤파빅-진’을 투여했을 때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다.

특히, 이번 연구는 아직 완치가 불가능한 만성 B형 간염 치료를 극대화하기 위해 ‘헤파빅-진’과 기존 핵산 유도체 계열 경구용 항바이러스제의 병용투여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진 GC녹십자 의학본부장은 “만성 B형 간염 환자의 치료환경 개선을 통한 삶의 획기적인 변화가 ‘헤파빅-진’ 개발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앞선 연구에서 치료 극대화 가능성이 확인된 만큼, 완치를 향한 연구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