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5연승 높이 난 대한항공, 챔프전 직행 ‘한발 더’

  • 기사입력 2019-02-22 21: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한항공이 22일 삼성화재를 제압하고 5연승을 달렸다. 사진은 지난 18일 대한항공의 주포 가스파리니가 현대캐피탈과 경기에서 스파이크하는 장면. [연합]


[헤럴드경제] 대한항공이 삼성화재를 제물로 5연승을 내달리며 챔피언결정전 직행에도 한발 더 다가섰다.

2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경기에서 가스파리니(22점), 곽승석(18점)을 앞세운 원정팀 대한항공이 홈팀 상성화재를 3-1로 폭격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6일 우리카드를 3-0 완파한 이후 5연승을 내달려 65승점(22승 10패)을 기록하며 2위 우리카드(승점 60)를 5점로 따돌리고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대한항공은 정규리그 4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챔프전 직행 가능성을 높여가고 있다.

한편 이날 패배한 삼성화재는 승점 46점(16승 16패) 그쳐 남은 4경기를 모두 이겨도 3위 현대캐피탈(승점 59)과의 격차를 극복하지 못해 플레이오프 진출이 사실상 좌절되는 아픔을 함께했다. 2, 3위팀이 전패해야 ‘승점 3점차 이내’라는 준플레이오프를 내다볼 수 있어, 이변 가능성은 거의 없어졌다.

이날 대한항공은 초반 시소게임으로 진행된 1세트에서 정지석, 가스파리니의 활약을 통해 점수차를 벌리며 손쉽게 첫판을 가져왔다. 2세트는 삼성화재는 박철우의 분전으로 후반까지 팽팽함을 이어갔으나, 대한항공 센터 진상헌이 박철우의 스파이크를 두 번 연속 막아내며 2-0이 됐다. 3세트를 내준 대한항공은 4세트에서 가스파리니의 위력적인 스파이크를 앞세우며 승리를 거머줬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