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가수 이승철, 100회 뉴질랜드 오픈 아마추어 부문 출전

  • 기사입력 2019-02-27 12: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산 브랜드 볼빅 용품 사용…절친한 양용은과 프로암 출전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가수 이승철이 호주 PGA투어 제100회 뉴질랜드 오픈(총상금 125만NZDㆍ한화 약 9억6000만원)에 아마추어 선수로 참가한다.
1907년 처음 개최된 뉴질랜드 오픈은 올해로 100회째를 맞는 내셔널타이틀 대회로 프로(72홀)와 프로암(2인 1팀ㆍ베스트볼 방식) 부문을 병행해 진행하는데 이승철은 양용은(47)과 함께 프로암 부문에 출전한다. 특히 이승철은 이 대회에서 국내 골프브랜드 볼빅의 S4(그린) 컬러볼과 모자, 장갑, 캐디백 등 골프용품을 사용하기로 해 관심을 모은다.

구력 30년의 이승철은 핸디캡 4의 싱글골퍼로 270야드 이상의 드라이버 샷을 구사한다. 특히 양용은과 팀을 이뤄 프로암 부문 대회에 출전하는 이승철은 2011년 마스터스대회 파3 콘테스트와 2017년 매경 오픈에서 양용은의 캐디를 맡는 등 평소 두터운 친분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17개국 152명의 선수가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양용은 비롯해 최경주, US오픈 우승자 제프 오길비, 마이클 캠벨 등 유명 골퍼들이 출전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대한민국 대표 보컬리스트’와 ‘대한민국 대표 골프브랜드’의 의기투합은 국내 골프업계에 잔잔한 화제를 낳고 있다.
이승철은 “2~3년 전 다른 골프공 브랜드의 홍보를 맡은 적이 있는데 그 회사가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올 초 볼빅 신제품인 S3, S4 골프공을 경험해 보고 국산 토종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는데 보탬이 되고자 인연을 맺게 됐다”고 말했다.

볼빅 측은 “가수 이승철이 프로암 대회에 출전하는 것에 대해 축하하며, 볼빅 신제품으로 경기한다는 것은 대단히 의미있고 기쁜 일”이라고 밝혔다.
볼빅은 지난 1월 열린 2019 PGA 머천다이즈 쇼에 참가해 내구성 및 디자인을 강화한 신제품 S3 & S4를 선보이고 본격적인 골프시즌을 맞아 국내외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