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강정호 “술, 아예 입에 안대…매사에 조심”

  • 기사입력 2019-03-04 18: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메이저리그(MLB) 첫 두 해는 완벽했다.그러나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졌다.

메이저리거 강정호 얘기다.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는 2015년 리그 신인왕 투표 3위에 올랐고, 2016년에는 아시아 출신 내야수 최초로 20홈런 고지를 밟았다. 꽃길만 걷는 줄 알았다.

그러나 강정호는 2016년 12월 서울에서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일으켰고 과거 두 차례나 추가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주한 미 대사관이 강정호의 취업비자 발급을 불허하면서 그는 빅리그 복귀 길은 막혔다. 강정호는 2년을 허송세월로 보냈다.

강정호는 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새러소타 지역지인 ‘새러소타 헤럴드 트리뷴’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일에 가능한 한 조심하려고 노력 중”이라며 “술은 한방울도 안 마시고 있다”고 밝혔다.

다시 기회를 얻은 강정호는 술을 끊었고, 개신교도가 됐다. 이제 강정호의 목표는 메이저리그 커리어를 되찾는 것이다.

강정호는 현재 플로리다주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서 12타수 3안타(0.250)를 기록 중이다. 안타 3개가 모두 홈런이다.

강정호는 “이번 겨울에 준비를 잘했다”며 “그 덕분에 좋은 타격감과 좋은 몸 상태를 이어갈 수 있다”고 했다.

올 시즌 강정호는 콜린 모란과 함께 피츠버그 3루수 주전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